전체 기자
닫기
남궁민관

대우조선, 초대형 원유운반선 2척 수주

2015-11-18 17:32

조회수 : 1,991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남궁민관 기자] 대우조선해양은 그리스 안젤리쿠시스 그룹 산하 마란 탱커스로부터 2척의 초대형 원유운반선(VLCC)을 수주했다고 18일 밝혔다.
 
이번 선박은 31만9000톤급 초대형 원유운반선으로 길이 336m, 너비 60m 규모며 고효율 엔진과 최신 연료절감 기술이 적용된 차세대 친환경 선박이다. 2척의 선박은 대우조선해양 거제 옥포조선소에서 건조돼 2017년 내 순차적으로 인도될 예정이다.
 
안젤리쿠시스 그룹은 1994년 첫 거래 이후 이번 계약까지 총 84척의 선박을 대우조선해양에 발주한 전통의 고객사로 현재 총 25척의 안젤리쿠시스 그룹 선박이 대우조선해양 거제 옥포조선소와 루마니아 조선소에서 건조되고 있다.
 
올해에는 1월과 4월 각각 VLCC 2척씩을, 5월 수에즈막스 2척을 발주한 데 이어 VLCC 2척 추가 신조 계약을 체결했다.
 
정성립 대우조선해양 사장은 "회사가 어려운 환경에 놓여있지만, 고객사의 신뢰는 여전히 굳건하다"며 "세계 최고의 기술력을 토대로 높은 품질의 선박을 건조해 신뢰에 보답하겠다"고 말했다.
 
대우조선해양은 이번 계약을 포함해 올해 총 45억달러 상당의 선박을 수주했다.
 
정성립 대우조선해양 사장(오른쪽)과 존 안젤리쿠시스 안젤리쿠시스 그룹 회장(왼쪽)이 초대형 원유운반선 건조 계약서에 서명한 뒤 기념촬영 하고 있다. 사진/대우조선해양
 
 
남궁민관 기자 kunggija@etomato.com
  • 남궁민관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