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이성휘

noirciel@etomato.com

‘단순 새 소식’보다 ‘의미 있는 소식’ 전달에 노력하겠습니다.
남북 고위급 ‘2+2 접촉’ 10시간 만에 정회…오후 3시 재개

청와대 “최근 사태 해결 방안과 남북관계 발전 방안에 대해 폭넓게 협의”

2015-08-23 07:46

조회수 : 4,113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북한의 서부전선 포격도발 등으로 한반도 긴장이 고조된 가운데, 남북은 22일 저녁부터 판문점에서 10시간에 가까운 마라톤협상을 진행했으나 최종 합의는 도출하지 못하고 일단 정회했다. 23일 오후 3시에 고위급 접촉을 재개키로 했다.
 
청와대 민경욱 대변인은 23일 새벽 청와대에서 긴급 브리핑을 갖고 “남북은 22일 오후 6시30분부터 23일 새벽 4시15분까지 판문점 평화의 집에서 남북 고위당국자 접촉을 진행했다”면서 “남북은 오늘 새벽 4시15분에 정회했으며 쌍방 입장을 검토한 뒤 오늘 오후 3시부터 다시 접촉을 재개해 상호 입장의 차이에 대해 계속 조율해 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전날 진행된 남북 고위당국자 접촉은 우리측에서는 김관진 국가안보실장과 홍용표 통일부장관, 북측은 황병서 군총정치국장과 김양건 당 대남비서가 참석했다. 당초 김관진 안보실장이 청와대에서 접촉 결과를 브리핑할 예정이었지만, 회담이 길어지면서 민 대변인이 대신 정회와 관련한 남북의 합의문안을 발표하게 됐다.
 
특히 민 대변인이 고위급 접촉 의제에 대해 “이번 접촉에서 쌍방은 최근 조성된 사태의 해결 방안과 앞으로의 남북관계 발전 방안에 대해 폭넓게 협의했다”고 밝힌 점이 주목된다.
 
즉 단순히 현재의 군사적 위기 상황뿐만 아니라 앞으로의 남북관계에 대해서도 논의했다는 것은 일단 남북이 지금의 군사적 긴장관계 해소에 상당부분 공감대를 형성한 것 아니냐는 분석이 제기된다.
 
또 협상이 결렬된 것이 아니라 정회한 상태로 “쌍방 입장을 검토한 뒤 상호 입장의 차이에 대해 계속 조율하기로 했다”는 것도 그런 관측에 힘을 실어준다.
 
이성휘 기자 noirciel@etomato.com
북한의 포격도발로 인한 대치상황과 관련해 남북 고위급 접촉이 열린 22일 오후 판문점 평화의 집에서 우리측 대표인 김관진 청와대 국가안보실장과 홍용표 통일부 장관, 북측 대표 황병서 조선인민군 총정치국장과 김양건 노동당 대남비서가 악수를 나누고 있다. (사진=통일부 제공)
  • 이성휘

‘단순 새 소식’보다 ‘의미 있는 소식’ 전달에 노력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