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이성휘

noirciel@etomato.com

‘단순 새 소식’보다 ‘의미 있는 소식’ 전달에 노력하겠습니다.
한민구 국방장관 대국민담화 “북한 도발 악순환 고리 끊어낸다”

“추가 도발시 단호하게 응징해 혹독한 대가 치르게 할 것”

2015-08-21 21:52

조회수 : 3,926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한민구 국방부 장관은 21일 대국민 담화를 발표하고 “국방을 책임진 장관으로서 우리 국민의 안위를 최우선적으로 지켜내고 이번에야말로 북한 도발의 악순환 고리를 끊어내겠다”고 밝혔다.
 
한 장관은 이날 용산 국방부 청사에서 ‘최근 북한 도발 관련 국민께 드리는 말씀’이라는 제목의 담화를 통해 “최근 우리 대한민국 안보상황은 매우 엄중하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북한의 ‘4일 목함지뢰 도발’과 ‘20일 포격 도발’을 언급, “북한의 공격행위는 정전협정과 남북불가침 합의를 정면으로 위반한 중대한 도발”이라며 “그 호전성을 드러낸 비열한 범죄행위”라고 비판했다.
 
이어 “그럼에도 불구하고 북한은 오히려 자신들의 도발을 부인하고, 적반하장식의 태도로 최후통첩 운운하며 군사적 긴장의 수위를 최고조로 높이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북한이 강력히 요구하고 있는 ‘대북 확성기 방송 중단’에 대해선 “북한 지뢰 도발에 따른 우리의 응당한 조치”라며 “만약 이를 구실로 추가 도발을 해온다면 우리 군은 이미 경고한 대로 가차없이 단호하게 응징해 혹독한 대가를 치르게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또 “한미동맹은 긴밀한 공조체제를 가동 중이며, 북한의 추가 도발을 억제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한 장관은 국민들을 향해 “냉철하고도 의연한 국민들의 용기와 군에 대한 신뢰가 우리 군이 북한의 도발을 효과적으로 억제하고 대응할 수 있는 힘의 원천”이라면서 “국민 여러분께서는 우리 군의 우월한 능력과 대비태세를 신뢰해 주시고 일부에서 유포되는 유언비어에 흔들림 없이 생업에 종사해 주실 것을 당부드린다”고 부탁했다.
 
그는 “우리 군은 적시적으로 접적지역 주민 대피 및 지원 등을 포함해 국민의 안전확보에 만전을 기할 것”이라며 “앞으로 전개되는 모든 상황에 대해 국민 어려분께 소상히 알려 드릴 것이며, 우리 군은 어떠한 상황에서도 결연한 의지로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키는데 모든 노력을 경주하겠다”고 밝혔다.
 
이성휘 기자 noirciel@etomato.com
한민구 국방부 장관이 21일 오후 서울 용산 국방부 청사 브리핑실에서 열린 ‘최근 북한 도발 관련 국민께 드리는 말씀’이라는 주제의 대국민 담화에 참석, 대국민 담화를 발표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 이성휘

‘단순 새 소식’보다 ‘의미 있는 소식’ 전달에 노력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