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이성휘

noirciel@etomato.com

‘단순 새 소식’보다 ‘의미 있는 소식’ 전달에 노력하겠습니다.
박 대통령 3군 사령부 전격방문 “북 도발 단호히 대응하라”

“군의 판단 신뢰, ‘선 조치 후 보고’ 원칙으로 즉각 대응”

2015-08-21 17:40

조회수 : 2,797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박근혜 대통령은 21일 오후 경기도 용인 소재 육군 제3야전군사령부를 전격 방문해 “우리 국민의 안전을 위해하는 북한의 어떤 도발도 결코 용납할 수 없다”며 "철저하고 단호하게 대응하라”고 지시했다.
 
3군 사령부는 서부전선에서 전투 및 방어 지휘를 총괄하는 곳으로 박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3군 사령관과 각군 작전사령관들로부터 북한의 포격도발과 관련한 군의 대응책과 북한군 동향 등을 보고 받았다.
 
박 대통령은 “(전날) 우리 군의 즉각 대응사격은 북한의 도발에 대해 현장 지휘관 판단 아래 가차없이 단호하게 즉각적으로 대응하라는 지시에 따라 평소 원칙을 그대로 시행했다”며 “이같은 단호한 대응은 앞으로도 북한이 도발할 때 우리 군이 어떻게 대응해야 하는가를 잘 보여줬다”고 평가했다.
 
이어 “북한의 추가 도발에도 ‘선 조치, 후 보고’ 원칙이 지켜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 대통령은 “평소에도 여러 차례 이야기했듯 대통령은 군의 판단을 신뢰한다”면서 “이번에 아주 강력한 대응 의지를 보여줬는데 먼저 정신에서 승리해야 실전에서 승리하게 되는 것”이라며 ‘필승의 정신력’도 주문했다.
 
또 “북한이 전날 도발 이후에도 우리의 안보를 위협하는 언행을 계속하고 있다. 군은 북한의 추가 도발에 대해서 한 치의 빈틈도 없는 즉각 대응 태세를 유지하기 바란다”며 “우리 군은 국민 안전을 최우선시해 주민 보호를 위해 만전을 기하라”고 당부했다.
 
한편 이날 박 대통령의 현장 방문에는 한민구 국방부 장관, 김관진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이병기 청와대 비서실장 등이 수행했다.
 
이성휘 기자 noirciel@etomato.com
 
박근혜 대통령이 21일 오후 북한의 포격도발과 관련해 경기도 용인의 제3야전군 사령부를 방문, 우리 군의 대응태세를 점검하고 있다. 왼쪽부터 한민구 국방장관, 박근혜 대통령, 김관진 국가안보실장. (사진=청와대 제공)
  • 이성휘

‘단순 새 소식’보다 ‘의미 있는 소식’ 전달에 노력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