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김진양

jinyangkim@etomato.com

안녕하세요. 뉴스토마토 산업1부 김진양입니다.
PP협의회 "광고총량제는 지상파 특혜..재고해야"

2014-12-19 18:35

조회수 : 2,339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김진양기자] 방송통신위원회가 지상파의 광고총량제 허용을 포함하는 방송광고 제도개선안 추진을 예고한 것을 두고 방송채널사용사업자(PP)가 강하게 반발했다.
 
19일 PP협의회는 '광고시장 지상파 독과점 지원 정책 재고하라'는 제목의 성명서를 통해 "정부의 방송광고 정책이 지상파의 방송광고시장 독과점을 고착화 시키는 방향으로 가고 있는데 심각한 우려를 금치 못한다"고 밝혔다.
 
PP협의회는 "방통위가 발표한 방송광고제도 개정안은 전체적으로 규제완화에 초점이 맞춰져 있지만 지상파방송사들의 요구사항이 잘 반영된 반면 유료방송업계의 요청은 거의 묵살됐다"고 규탄했다.
 
PP협의회는 지상파 광고총량제의 경우 토막·자막 광고보다 상대적으로 가격이 높은 프로그램 광고를 더 많이 판매할 수 있게 돼 지상파 3사가 연간 약 1천억원 규모의 추가 수익을 올리게 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주장했다. 한정된 방송광고 시장을 감안하면 그 만큼 PP들은 광고매출 감소를 겪을 수밖에 없다는 것이다.
 
PP협의회는 "무료 보편적 서비스인 지상파방송과 시청자 선택형인 유료방송은 매체 위상이나 시청자에 대한 영향력 등을 감안해 비대칭 규제가 적용돼 왔지만 금번 지상파 편향적인 규제완화로 인해 규제수준이 유료방송과 별반 차이가 없게 됐다"고 지적했다.
 
이어 "PP산업은 열악한 조건 속에서도 지상파방송보다 더 많은 규모의 일자리를 창출해 왔다"며 "가장 역동적으로 성장하고 있는 PP산업을 적극적으로 육성해야 할 때 지상파방송 지원을 위해 PP를 희생시키는 것은 매우 그릇된 선택"이라고 규탄했다.
 
이들은 "정부가 매체균형 발전에 역행하는 방송광고제도 개선안을 재고하고 독과점 구조 해소를 위해 나서줄 것을 강력히 요구한다"고 밝혔다.
 
  • 김진양

안녕하세요. 뉴스토마토 산업1부 김진양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