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최기철

lawch@etomato.com

오직 진실이 이끄는대로…"반갑습니다. 최기철입니다."
檢, 통신제한조치연구 TF 설치..통신수사 개선 착수

2014-11-04 19:49

조회수 : 2,621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최기철기자] 검찰이 통신제한조치(감청영장) 연구TF(태스크포스)를 설치하고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갔다.
 
대검찰청은 김진태 검찰총장의 지시로 실무부서 연구관들로 구성된 TF를 최근 구성해 운영 중이라고 4일 밝혔다.
 
검찰의 이번 TF 운영은 지난 국정감사에서 논란의 핵이 됐던 '카카오톡 감청' 등 사이버상 실시간 검열에 대한 우려에 대한 조치의 일환이다.
 
TF에는 기획조정부와 반부패부, 공안부, 강력부, 과학기획관실, 정보통신과 등 총 6개부서가 참여 중이다.
 
특히 검찰은 해외에 있는 법무협력관들을 통해 해외의 사례도 폭넓게 연구 중이다.
 
김 총장은 이날 열린 대검 주례간부회의에서 "수사기관의 적법한 법집행이 위축되지 않도록 하면서 동시에 통신수사, 실무의 바람직한 개선이 이뤄지도록 최선을 다하라"고 지시했다.
 
또 "평소에 업무를 제대로 수행하되 시의에 맞게 알리고 설명함으로써 불필요하게 오해를 사거나 비판을 받는 일이 없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김 총장은 이날 회의에서 "국정감사나 언론 등에서 검찰의 문제점 등을 지적할 때 가장 난감하고 곤혹스러운 것 중 하나가 구성원의 비리나 신상에 관련된 문제"라고 지적했다.
 
이어 "조선시대 검찰과 가장 유사한 기능을 수행한 사헌부의 대관은 친구가 상을 당해도 다른 사람이 없는 때를 골라 조문하는 등 각별히 처신에 조심했다"며 "청빈한 생활에도 자존과 명예를 앞세웠던 대관의 정신과 자세는 참고할 만 하다"며 처신에 각별히 주의할 것을 당부했다.
 
 
  • 최기철

오직 진실이 이끄는대로…"반갑습니다. 최기철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