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이한승

(D-5)朴-文, PK 대격돌..朴 심장부 찾는 安

2012-12-14 07:56

조회수 : 2,244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이한승기자] 박근혜 새누리당 후보와 문재인 민주통합당 후보는 14일 대선 최대 격전지인 부산·경남(PK)에서 정면승부를 벌인다. 안철수 전 무소속 후보는 박 후보 심장부인 대구와 울산을 찾아 표심 전환에 나선다.
 
박 후보는 14일 오전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곧장 경남으로 이동해 진주와 양산을 차례로 찾는다. 이어 이날 오후엔 요동치고 있는 부산으로 건너가 대규모 합동유세를 갖는다.
 
문 후보도 이날 거제와 창원, 양산, 울산, 부산을 차례로 찾을 계획이어서, 두 후보가 비슷한 시간대에 양산에서 외나무 다리 승부를 벌일 것으로 보인다.
 
두 사람이 PK를 놓고 물러설 수 없는 한판 승부를 벌이는 가운데 문 후보의 든든한 우군인 안 전 후보는 새누리당 텃밭인 대구로 이동한다. 적의 심장부에서부터 표심을 뒤흔들겠다는 전략이다. 이어 울산으로 이동, 투표 참여와 함께 새정치와 격차 해소를 위한 정권교체의 당위성을 호소할 예정이다.
 
박근혜·문재인, 두 후보가 오차범위 내의 초접전을 이어가고 있는 상황이어서 영남, 특히 PK를 수성하느냐 탈환하느냐는 승패로 직결된다. 명운이 걸린 PK 대전의 막이 올랐다. 앞으로 대선까지는 정확히 5일 남았다.
 
  • 이한승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