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진아

toyouja@etomato.com

지금 이 순간, 정확하고 깊이있는 뉴스를 전달하겠습니다.
공공기관, 1분기 청년인턴 6190명 채용

고졸인턴 채용비율은 목표의 20%에도 못 미쳐

2012-05-17 16:42

조회수 : 1,767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박진아기자] 기획재정부는 공공기관이 올해 1분기 청년인턴을 총 6190명 채용해 당초 채용 계획의 목표치를 웃돌았다고 17일 밝혔다.
 
재정부에 따르면 올 1분기 공기업, 준정부기관 등 286개 공공기관에서 총 6190명의 청년 인턴을 채용했다. 올해 전체 채용계획 1만2122명의 51% 수준이다.
 
공공기관 유형별로 보면 농어촌공사(275명), 근로복지공단(211명) 등 준정부기관은 2579명의 청년인턴을 채용해 채용계획 대비 63%의 채용 실적을 기록했다. 한전KPS(112명), 한국국제협력단(113명) 등 기타 공공기관에서는 당초 계획의 60% 수준인 1918명을 뽑았다.
 
반면 토지주택공사(210명), 도로공사(210명) 등 공기업은 1693명만을 채용해 채용계획인 4900명 대비 35% 수준에 그쳤다. 공기업이 이처럼 채용실적이 저조한 것은 대부분 5~6월에 청년인턴 채용을 진행할 예정이기 때문이라고 재정부는 설명했다.
 
비수도권 지역인재, 여성, 고졸, 장애인 등 취업취약계층도 상당수 청년인턴으로 채용된 것으로 나타났다.
 
지역인재는 3263명(53%)을 뽑아 올해 청년인턴제 운영계획에 따른 지역인재 채용비율 권고기준인 50%를 웃돌았고, 여성 채용도 3051명으로 49%를 차지했다.
 
다만 고졸인턴 채용비율은 772명(13%)로 채용목표인 20%에 미치지 못했다. 이는 최근 공공기관과 민간기업이 고졸신규 채용을 확대함에 따라 고졸자의 인턴 지원이 줄어든 것으로 풀이된다.
 
정부는 공공기관에 신규 정규직 채용인원의 20%를 고졸자로 채용토록 권고하고 있다.
 
정부는 주기적으로 채용실적을 파악해 청년인턴제가 상반기에 채용목표 대비 75% 이상 달성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할 방침이다.
 
아울러 상·하반기 현장점검을 실시하고 청년인턴 운영 실태와 애로사항을 파악해 청년인턴제의 실효성을 제고할 계획이다.
  • 박진아

지금 이 순간, 정확하고 깊이있는 뉴스를 전달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