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이나연

김종인, "이명박대통령, 탈당 스스로 판단해야"

원희룡의원 주최 토론회, "한나라당, 책임느끼는 사람없는게 가장 한심"

2012-01-18 14:29

조회수 : 2,609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이나연기자] 한나라당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은 18일 이명박 대통령의 여당 당적 정리와 관련, "(이 대통령 스스로)어떤 자세를 취해주는 것이 옳은가는 스스로 판단해야할 문제"라고 밝혔다.
 
김 위원은 이날 원희룡 의원이 국회 귀빈식당에서 주최한 '새로운 보수가치와 한나라당 비대위의 과제' 토론회에서 "최고통치자가 그 정도의 정치적인 감각이 없으면 상당히 복잡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한나라당이 여당이라고 할지라도 현재 잘못된 정책에 대해서는 적극적인 비판을 할 수 있는 자세를 갖지 않으면 국민들의 호응을 받기 어렵다"며 "대통령이 한나라당을 떠나야 하는 문제는 당원의 입장이 있는 것이니 억지로 퇴출시킬 필요는 없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청와대와 한나라당의 관계를 정리해달라'는 질문에는 "비대위가 청와대보고 이래라 저래라 할 수 없고, 피해가는 방법 밖에 할 수 없지 않나"라고 했다.
 
또 정책쇄신과 관련해선 "보수 문구를 삭제하자고 했을 때 의도적으로 했던 것인데, 반응을 보니까 과연 한나라당이 변할 수 있는 당인가하는 회의를 갖고 있다"며 "그렇다고 비대위를 중도에서 포기할 순 없고, 한나라당이 총선에서 승리를 하려면 표가 어딨는지 분명히 알아야 할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가장 시급한 건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정책들이 양극화를 심화시키는 정책이기 때문에 정지시켜야 한다"고 했다.
 
'국민들이 한나라당에 왜 침묵을 하고 있는 것일까'하는 질문에는 "비대위가 고리타분한 한나라당을 쇄신할 수 있겠느냐는 의구심을 갖고 있어 현재로선 유권자들의 호응을 받기 어렵다"며 "디도스 특검도 받을 자세를 보이다가 이거 빼고 저거 빼고 하니까 쇄신의 의미가 뚜렷하게 나타날 수 없다"고 했다.
 
그는 또 "비대위가 특정 정파를 쳐낸다고 하지만, 누가 친박계인지, 친이계인지 잘 모른다"며 "보수정당이 이 지경까지 온 것에 대한 책임을 느끼는 사람이 아무도 없는 것이 한나라당의 가장 한심한 작태"라고 힐난했다.
 
김 위원은 "공천에서 탈락할 수도 있는 건데 특정 계파를 몰아내기 위해 비대위를 음모한다"며 "과연 한나라당이 엄청난 숫자를 물갈이할 수 있을 정도의 새로운 인물을 공급할 수 있겠느냐에 대해서도 회의를 갖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선거에서 한나라당이 과반수는 고사하고 최소한 1당의 위치를 차지하려면 무한한 노력을 하지 않으면 안된다"며 "비대위가 소기의 목적을 달성하지 못하면 책임을 통감하겠지만,서포트는 못해줄 망정 헐뜯고 결과가 나쁘면 나한테 유리하다는 것은 안해주시길 바란다"고 했다.
 
'박근혜 비대위원장은 검증 안하냐'는 질문에는 "그동안 한나라당이 충분히 검토하지 않았을까"라며 "이제와서 검증을 운운하는 것은 맞지 않고, 선택도 없다"고 했다.
 
이날 2시간 동안 열린 이번 토론회는 정치평론가 고성국 박사의 사회로, 이근식 경실련 공동대표, 안상훈 서울대 교수, 원희룡 의원, 김종인 비대위원이 토론자로 참여했다.
 
이날 토론회 주요 내용은 원 의원 트위터(twitter.com/wonheeryong)를 통해 문자로 생중계됐다.
 
  • 이나연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