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오세은

ose@etomato.com

안녕하세요 오세은기자입니다
제주항공이 아시아나 화물사업을 인수한다면?

2024-01-19 15:31

조회수 : 1,826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의 기업 결합의 사실상 최종 관문이었던 유럽연합 집행위원회(EC)가 조건부 승인을 내어줄 것이 유력해지면서 양사 합병은 연내 성사될 가능성이 높아졌습니다. 이에 따라 국내 항공업계에도 지각변동이 일 것으로 보입니다.
 
그중 하나가 국내 저비용항공사(LCC)이면서 국내 항공사 LCC 중에서는 유일하게 화물사업을 하는 제주항공이 자신들보다 몸집이 큰 아시아나항공 화물사업부를 인수할 것이라고 전해지면서, 제주항공의 아시아나 화물 사업 인수가 독이 든 성배가 될 지 성장 모멘텀이 될 지에 대한 시장의 관심이 크게 쏠리고 있습니다.
 
업계에 따르면 최근 아시아나항공을 인수하는 대한항공에서 아시아나 화물사업부 입찰을 냈는데 여기에 제주항공이 단독으로 입찰을 냈다는 기사가 났습니다. 물론 제주항공과 아시아나항공 홍보팀은 모두 "사실 확인이 안 된다"고 선을 그었습니다.
 
단독 입찰을 했든 안 했든, 기존 아시아나 화물사업부 인수의향서(LOI)를 냈던 에어인천, 에어프레미아, 이스타항공과 비교하면 실제 인수가 가능한 자금력을 갖춘 곳은 제주항공이라는 것은 부인할 수 없는 사실입니다. 화물사업 업력은 얼마 되지 않았지만 실제 하고 있고, 모기업 애경홀딩스가 있기 때문에 인수 시 자금 유동성도 원활한 편이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시장에서 우려하는 점은 아시아나항공의 화물기들이 30년 가까이된 노후기여서 인수하자마자 1~2년 사용하다 교체해야하는 비용 등 자금 출혈이 분명하기에 인수한다고 해도 자칫 잘못하면 적자로 이어질 수 있는 구조라고도 봅니다.
 
또 한편으로는, 단순히 화물기와 화물기를 모는 조종사를 들이는 게 아닌, 아시아나의 전 세계 화물 네트워크를 가져오는 것이어서 성장 모멘텀으로도 삼을 수 있다는 시각도 일부 존재합니다.
 
제주항공 화물기 B737-800BCF. (사진=제주항공)
 
 
아시아나 화물사업은 대한항공과 견줄만큼 수익성이 높은 사업구조를 갖고 있습니다. 3년 가까이 하늘길이 막혔던 코로나 팬데믹 기간 화물사업을 하는 대한항공과 아시아나를 제외한 국적사들은 모두 적자를 면치 못했습니다. 그러나 두 기업은 창사 이래 최대 실적을 기록한 것, 흑자를 유지할 수 있었던 건 모두 화물사업 덕분이었습니다. 해상으로 가는 물류 정체로 항공화물 운임이 가파르게 뛰었고 물량 역시 지속적으로 늘어나는 추세여서 반사이익을 톡톡히 입었습니다.
 
제주항공 내부에서는 코로나와 같은 상황이 언제 또 닥칠지 모르는 상황에서 화물사업은 장기적으로 봤을 때 성장 모멘텀이 될 수 있을 거라고 보는 것입니다. 제주항공이 현재 하고 있는 화물은 알리익스프레스 등 중국 직구 시장을 발판이어서 미국, 유럽 등 전 세계 화물 노선 영업망을 갖춘 아시아나와 비교해 매우 초라한 수준입니다. 그런데 아시아나 화물을 인수하면 화물 사업을 전 세계로 뻗어나갈 수 있게됩니다.
 
하지만 이 역시 자금력이 뒷받침되어야 가능합니다. 모기업 애경홀딩스가 나선다고 하더라도, 아시아나의 부채까지 포함하면 최소 1조원이 투입되어야 한다고 보는 게 업계의 대체적인 시각입니다.
 
제주항공이 아시아나항공 화물을 인수한다면 국내 항공화물 시장에선 단숨에 대한항공 다음으로, 전체 실적에서도 화물 영향으로 2위를 노릴 수 있습니다. 제주항공이 아시아나항공 화물사업을 최종 인수할 지 지켜볼 만 한 일입니다.
 
오세은 기자 ose@etomato.com
  • 오세은

안녕하세요 오세은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