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주용

rukaoa@etomato.com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윤 대통령, 러시아에 "자기모순" 강공

유엔총회 연설서 '북러 군사거래' 비판…"한국 직접 겨냥한 도발, 좌시 안 해"

2023-09-21 15:01

조회수 : 1,543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윤석열 대통령이 20일(현지시간) 뉴욕 유엔 총회장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윤석열 대통령은 20일(현지시간) 러시아를 겨냥해 "세계평화의 최종적 수호자여야 할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상임이사국이 다른 주권국가를 무력 침공해 전쟁을 일으키고 전쟁 수행에 필요한 무기와 군수품을 안보리 결의를 정면으로 위반하는 정권으로부터 지원받는 현실은 자기모순적"이라고 밝혔습니다. 
 
윤 대통령은 이날 미국 뉴욕 유엔총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제78차 유엔총회 기조연설에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윤 대통령은 "북한의 핵과 미사일 프로그램은 대한민국 평화에 대한 직접적이고도 실존적인 위협일 뿐 아니라, 인도·태평양지역과 전 세계 평화에 대한 중대한 도전"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어 러시아의 안보리 상임이사국으로서의 '자기모순'을 지적하며 "이러한 상황에서 안보리의 개혁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폭넒은 지지를 받게 되는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윤 대통령은 또 "북한이 러시아에 재래식 무기를 지원하는 대가로 대량살상무기(WMD) 능력 강화에 필요한 정보와 기술을 얻게 된다면, 러시아와 북한 군사거래는 우크라이나뿐만 아니라 대한민국의 안보와 평화를 직접적으로 겨냥한 도발이 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대한민국과 동맹, 우방국들은 이를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며 북러를 강하게 비판했습니다. 윤 대통령의 발언은 북러 무기거래 정황에 대한 엄중 경고와 함께 국제사회에 공동 대응 필요성을 강조한 것으로 풀이됩니다.
 
아울러 윤 대통령은 "AI(인공지능)와 디지털의 오남용이 만들어 내는 가짜뉴스의 확산을 저지하지 못한다면, 우리의 자유가 위협받고, 자유민주주의에 기반한 시장경제가 위협받고 우리의 미래 또한 위협받게 될 것"이라며 사회 위험 요인으로 가짜뉴스를 또다시 언급했습니다. 이어 2030 부산 세계박람회(엑스포) 유치를 위한 지지도 요청했습니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