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임유진

http://www.facebook.com/profil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쑥쑥 크는' 수소 생산 시장, 정부 지원 시급

2023-07-27 14:06

조회수 : 1,694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임유진 기자] 세계 수소 시장을 선점하기 위해 주요국들이 앞다퉈 투자에 나서고 있습니다. 우리 정부도 수소 생산시설의 인허가 신속 처리 등 적극적인 지원책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제기됩니다.
 
한국무역협회 국제무역통상연구원은 27일 이러한 내용의 수소 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한 정책 연구 보고서를 발표했습니다.
 
2021년 기준 전 세계 수소 생산량 약 9400만 톤 중 81%가 화석 연료로 만든 그레이 수소로 생산되고 있습니다. 그러나 2030년까지 수소 생산 시설인 수전해 설비 규모가 연평균 86% 증가하며 신재생 에너지 기반의 그린 수소를 중심으로 글로벌 수소 생산량이 대폭 확대될 전망입니다.
 
국제에너지기구(IEA)와 메켓앤메켓에 따르면, 세계 수소 생산 시장 규모는 2020년 1296억 달러에서 연평균 9.2%의 성장해 2025년에는 약 2014억 달러에 이를 것으로 전망됩니다.
 
수소는 신재생 에너지의 저장과 이동을 가능하게 하는 매개체인데요. 장기간 저장이 가능하고 유해한 부산물 없이 에너지를 발생시키는 장점이 있습니다. 기후 위기로 인해 탈탄소 시대가 본격화된 현재 각국 정부는 '수소 공급망'구축 경쟁을 벌이고 있습니다.
 
독일은 그린 수소 생산을 목표로 생산 비용 절감을 위해 킬로와트아워(kWh) 당 3.723센트씩 전력 부과금을 면제하고 있는데요. 수소 공급이 가능한 33개국을 대상으로 그린수소 수입 전략을 수립했습니다.
 
미국은 자국 내 수소 시장 활성화를 목표로 약 95억 달러(인프라법), 225억 달러(인플레이션 감축법) 규모의 보조금을 활용해 기술 개발과 생산 단가 절감을 위해 힘쓰고 있습니다. 2032년 말까지 수소 생산자에게 kg당 최소 60센트에서 최대 3달러까지 세액을 공제해 주고 있습니다.
 
일본은 수소 사회 실현을 위해 2027년부터 15년간 화석 연료와의 발전 단가 차이를 지원할 예정입니다. 호주·사우디아라비아 등 해외로부터 수소를 수입하는 정책을 병행 추진 중입니다.
 
중앙정부 주도로 수소 경제 활성화를 추진하고 있는 중국은 2020년 기준 세계 1위 수소 생산시장(274억 달러, 세계시장 점유율 21.1%)을 보유하고 있는데요. 시장 규모는 2025년에 약 427억 달러에 달할 전망입니다.
 
호주의 수소 생산 시장은 2020년 약 44억 달러에서 2025년에는 71억 달러 규모로 성장할 것으로 예측됩니다.
 
우리 정부도 경쟁국에 비해 취약한 수소 생산 기술력을 높이기 위해 생산 기반 기술 확보를 위한 정책을 적극 추진 중인데요.
 
2019년부터 수소 생산 기지 구축사업을 추진해 오고 있습니다. 2022년부터는 청정 수소 생산 기반을 구축하는 차원에서 수전해 기반 생산기지와 탄소 포집형 수소 생산기지 구축을 시작했습니다.
 
장현숙 무협 수석연구위원은 "정부의 정책 노력에도 불구하고 사업 성과를 즉각 내기 어려운 수소 산업 특성상 적극적 지원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친환경 수소 생산을 위한 주요국 정책 비교’(그래프=한국무역협회)
 
 
임유진 기자 limyang83@etomato.com
  • 임유진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
관련 기사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