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김수민

sum@etomato.com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검찰, '50억 클럽' 박영수 딸·아내 주거지 압수수색

박 전 특검 운영 법무법인 변호사도 포함

2023-07-18 11:16

조회수 : 3,679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김수민 기자] 이른바 '50억 클럽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박영수 전 특별검사의 딸과 아내에 대한 강제수사에 나섰습니다.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1부(엄희준 부장검사)는 18일 오전 박 전 특검의 딸과 아내의 주거지 등에 검사와 수사관을 보내 압수수색을 진행 중입니다.
 
이날 압수수색 대상엔 박 전 특검이 운영한 법무법인 소속 변호사 이모씨의 주거지도 포함됐습니다.
 
박 전 특검은 우리은행 이사회 의장으로 재직하던 2014년 대장동 개발사업과 관련해 민간업자들의 컨소시엄 참여 청탁을 들어주는 대가로 거액의 돈을 약속받은 혐의를 받습니다. 검찰은 박 전 특검이 실제 수수한 금액이 8억원이라고 보고 있습니다.
 
아울러 박 전 특검 딸이 화천대유에서 받은 대여금 등 25억원 상당의 특혜성 이익이 박 전 특검이 약속받은 50억원의 일부일 수 있다는 가능성을 열어두고 수사 중입니다.
 
박영수 전 특별검사가 지난 11일 오전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리는 이른바 '가짜 수산업자 금품수수' 사건 공판기일에 피고인 신분으로 출석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사진/뉴시스)
 
김수민 기자 sum@etomato.com
 
  • 김수민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