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주용

rukaoa@etomato.com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여야 '오염수 외교전'…김기현은 일본대사, 이재명은 중국대사 접견

김기현, 일본에 "비과학적 선전·선동 배격" 협력 강조

2023-06-08 21:51

조회수 : 3,737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가 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로 예방 온 아이보시 고이치 주한일본대사와 악수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와 이재명 민주당 대표가 8일 각각 주한 일본대사와 주한 중국대사를 만나 상반된 외교 행보를 보였습니다. 특히 일본의 후쿠시마 오염수 문제와 관련해 김 대표는 "선전과 선동을 배격한다"며 일본과의 협력을 강조했고, 이 대표는 오염수 방류에 반대하는 중국과 공감대를 확인하고 대책을 마련하기로 했습니다. 
 
김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아이보시 고이치 일본 대사를 만나 후쿠시마 오염수 문제에 대해 "악의적인 선전선동은 양국 관계 발전을 저해하기 때문에 우리 당은 비과학적 선전과 선동은 배격할 것"이라며 "객관적이고 과학적인 접근을 통해 불신을 없애는 일에 일본 측의 투명하고 적극적 협력이 필요하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아이보시 대사는 '오염수' 대신 '처리수'라고 표현하며 "한국에서 처리수 문제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가 있는 것을 인식하고 있다. 앞으로도 한국 정부와 긴밀하게 소통하면서 높은 투명성을 가지고 과학적 근거를 토대로 성실한 설명을 하겠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이를 바탕으로 한국 국민들의 이해가 깊어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습니다.
 
이재명 민주당 대표가 8일 오후 서울 성북구 중국대사관저를 방문해 싱하이밍 주한중국대사와 악수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 대표와 싱하이밍 대사는 이날 서울 성북구 중국대사관저에서 '만찬 회동'을 가졌습니다. 이번 회동은 당내 국제위원회 위원장인 황희 의원을 통해 싱 대사의 제안을 이 대표가 수락하면서 이뤄졌습니다.
 
두 사람은 일본의 후쿠시마 오염수 해양 방류에는 공동으로 반대하며 공동 대책을 마련하기로 했습니다. 이 대표는 "주변국 우려가 높아지고 있는데, 이 문제에 대해 가능하면 함께 목소리를 내고 공동 대응책을 강구해 봤으면 좋겠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싱 대사는 "일본이 경제적 이익을 이용해서 태평양을 하수도로 삼고 있다. 지극히 무책임한 행위"라며 "방류를 결연히 반대한다. 한국과 이런 면에서 잘 협력하고 노력하겠다"고 말했습니다.
 
후쿠시마 오염수 문제 외에도 싱 대사는 한미일 공조에 무게를 두고 있는 윤석열정부의 외교정책과 관련해 "우리가 한국의 핵심 관심사항을 준용하는 동시에 한국도 중국의 관심사항을 존중하면 고맙겠다"며 불만을 드러냈습니다. 특히 그는 미중 경쟁에서 "미국이 승리하고 중국이 패배할 것이라는 베팅은 분명히 잘못된 판단"이라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한중관계에서 이 대표의 역할을 당부했습니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