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윤혜원

이재명 "김기현, 국회서 의자 하나 놓고 허심탄회 대화하자"

"자꾸 비공식적 만남 요청…앞으로 정책대화 제안·뒤로는 미뤄"

2023-06-07 14:20

조회수 : 2,471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이재명 민주당 대표가 7일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뉴스토마토 윤혜원 기자] 이재명 민주당 대표는 7일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를 향해 “국회 로텐더홀에 의자 하나 놓고 만인이 보는 앞에서 허심탄회한 대화를 하기를 바란다”고 밝혔습니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굳이 형식과 절차를 갖춰 미룰 필요가 없다고 생각한다”며 이렇게 말했습니다.
 
그는 “자꾸 비공식적 만남을 요청하고, 국민이 지켜보는 가운데 필요한 대화를 하자며 정책 대화를 제안하더니 앞으로는 하자고 하며 뒤로는 미루는 느낌을 지우기 어렵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어 “여야 대표가 비밀리에 만나 할 말도 있지만, 국민의 삶이 어려운 상황인데 굳이 특별한 현안도 없이 해결될 과제도 없이 국민이 보지 않는 곳에서 비공개로 만나는 모양새, 노력하는 척을 보여주자는 데 동의하기 어렵다”고 강조했습니다.
 
이 대표는 “회의실을 하나 구해서, 제가 국민의힘 회의실에 가도 좋고 김 대표가 이 자리에 오셔도 좋다”며 “로텐더홀에 책상을 놓고 해도 좋다”고 제안했습니다.
 
또 “국회에 회의실이 많지 않냐. 거기서 편하게 현재 현안이 무엇이고, 이 어려운 국면과 국민의 어려운 상황을 타개하기 위해 필요한 일이 뭔지에 대해 허심탄회하고 신속하게 대화하기를 원한다”며 “표리부동하지 않기 바란다”고 당부했습니다.
 
그러면서 “짧은 국회 경험을 통해 국민의힘의 행동양식을 많이 경험했지만, 앞으로는 하자고 하면서 뒤로 반대하는 경우가 많은 것 같다”며 “이 별것 아닌, 그러나 매우 중요한 여야 대표 간 대화 문제도 말로는 하자고 하는데 실제 협의는 이 핑계 저 핑계로 자꾸 미룬다”고 비판했습니다.
 
강선우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회의를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티비토론 일정과 관련해 전혀 답하지 않으면서 비공개 회담을 주장하고 있는데, 공개적으로 국민 앞에 할 수 없는 얘기가 뭐길래 이토록 비공개 회동을 요구하는지 의문스럽다”고 했습니다.
 
강 대변인은 “혹시 용산의 하명이 없어 야당 대표와 공개회동조차도 추진하지 못하는 것 아니냐는 의문이 있다”며 “민생을 조금이라도 생각한다면 민주당의 제안을 즉히 받아들여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윤혜원 기자 hwyoon@etomato.com
  • 윤혜원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