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주용

rukaoa@etomato.com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윤 대통령, 종교지도자들과 오찬 "대북관계 잘 풀 것"

글로벌 외교 중요성 강조…"전 세계에 우리 국민…촘촘한 외교망으로 뒷받침"

2023-05-30 18:30

조회수 : 1,965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윤석열 대통령이 30일 청와대 상춘재에서 열린 종교 지도자 오찬 간담회를 마친 후 참석자들과 산책을 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뉴시스 사진)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윤석열 대통령은 30일 "전 세계에 걸쳐 오지에까지 우리 국민이 안 계신 곳이 없다. 촘촘한 외교망으로 뒷받침하겠다"며 "이로써 나라를 지키고 대북관계도 잘 풀어나갈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습니다.
 
김은혜 대통령실 홍보수석에 따르면 윤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상춘재에서 열린 종교지도자 오찬 간담회에서 글로벌 외교와 교육개혁의 중요성에 대해 강조하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윤 대통령은 또 교육개혁과 관련해 아이들 보육을 국가가 확실하게 책임지고 디지털 격차를 줄이며 인재를 양성할 수 있는 지역 교육 활성화 필요성을 강조했습니다.
 
이에 대해 종교 지도자들은 "부모가 없는 아이들과 한부모 가정, 다문화 가정 아이들이 잘 성장할 수 있도록 종교계가 열심히 노력하고 있다"며 정부의 제도적 뒷받침을 요청했습니다. 또 저출산 대책에 대해서도 논의가 이어졌습니다.
 
이날 오찬 간담회에는 조계종 진우 총무원장과 천태종 덕수 총무원장, 이영훈 한국교회총연합대표회장, 김삼환 명성교회 원로목사, 정순택 천주교 서울대 교구장, 나상호 원불교 교정원장, 최종수 성균관장, 박상종 천도교 교령, 김령하 한국민족종교협의회회장 등이 참석했습니다.
 
윤 대통령은 이들과 오찬을 하면서 취임 이후 지난 1년간의 국정 전반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습니다. 오찬은 예정보다 1시간을 더 넘긴 2시간 반 가량 진행됐습니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