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표진수

realwater@etomato.com

앞만 보고 정론직필의 자세로 취재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토요타 새 수장 사토 고지가 꼽은 핵심은 '탄소중립·이동의 가치'

2035년 50% 이상 탄소 배출 저감 목표

2023-04-27 11:48

조회수 : 9,719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표진수 기자] 사토 고지 토요타자동차 신임 사장이 신 경영체제의 핵심 키워드로 '탄소중립'과 이동의 가치'를 꼽았습니다. 이를 통해 2035년 50% 이상 탄소 배출 저감 목표 등의 구체적인 방향성을 제시했습니다.
 
27일 한국토요타에 따르면 사토 고지 신임 사장 및 경영진은 최근 미디어 컨퍼런스를 열고 신체제 방침을 설명하는 자리를 가졌습니다. 이 자리에서 사토 고지 신임 사장은 '팀 경영'을 강조하며, 새로운 경영체제에서 자동차 산업의 미래를 바꿔갈 두가지 방향성을 설명했습니다.
 
사토고지 신임 사장은 "전세계에서 판매하는 자동차의 평균 이산화탄소배출량을 2019년 대비 2030년에는 33%, 2035년에는 50%가 넘는 저감 수준을 목표로 한다"며 "2050년을 향해 글로벌 토요타 직원들이 힘을 합쳐 탈탄소화를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사토 고지 도요타자동차 신임 사장. (사진=토요타)
 
그간 토요타자동차는 탄소중립의 방향성에 있어 다양한 전동화 모델 선택지의 필요성을 역설해 왔습니다. 충전 인프라와 재생 에너지 여건이 갖춰진 지역 뿐아니라 사막, 극지 등의 환경까지 대응해야 한다는 의미로, 토요타의 어떤 고객 하나 소외시킬 수 없다는 의지를 담고 있는 것입니다.
 
탄소중립을 달성하기 위해 전세계 각 지역의 에너지 상황과 고객들이 원하는데 충족시키기 위해 하이브리드(HEV), 플러그인 하이브리드(PHEV), 수소연료전지차(FCEV), 전기차(BEV) 등 '멀티 패스웨이'로 다양한 전동화 선택지를 제공하고자 하는 글로벌 전략과 맥을 같이 합니다.
 
아울러 자동차 산업은 통신과 금융 등 다른 분야의 다양한 서비스와도 밀접하게 연결돼 새로운 부가가치로 영역이 확대되고 있습니다. 이에 토요타자동차도 다른 모빌리티와 연동된 이동과 사회 인프라로서의 자동차의 새로운 가치를 제공할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실제 토요타자동차는 일본 시즈오카현 스소노시에 미래형 도시, 우븐 씨티에서 다양한 실증 실험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새로운 물류 구조 만들기와 자율주행 모빌리티의 개발 등 다양한 영역에서 실증도 추진 중입니다.
 
사토 고지 신임 사장은 "탄소중립과 이동 가치의 확장, 이 두 가지 테마를 축으로 우리가 목표로 하는 모빌리티 사회의 모습을 정리한 것이 '토요타 모빌리티 컨셉'"이라며 "안전하게 안심하고 할 수 있는 운전, 운전하는 즐거움 등 지금까지 지켜온 자동차의 본질적인 가치를 기반으로 사회에 더욱 도움이 되는 존재로 자동차를 진화시킬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표진수 기자 realwater@etomato.com
  • 표진수

앞만 보고 정론직필의 자세로 취재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