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주용

rukaoa@etomato.com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김정은 "핵, 적에 공격 수단으로"…북, 핵타격 모의발사훈련 실시

18~19일 핵반격 능력 강화 전술훈련…탄도미사일 동해 상공 800m서 공중폭발

2023-03-20 08:56

조회수 : 3,003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북한은 지난 18∼19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딸 김주애와 함께 참관한 가운데 전술핵운용부대들의 '핵반격 가상 종합전술훈련'을 진행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0일 보도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18~19일 핵반격 능력 강화 가상종합전술훈련을 지도하며 "실지 적에게 공격을 가할 수 있는 수단으로, 언제든 적이 두려워하게 신속 정확히 가동할 수 있는 핵 공격 태세를 완비할 때에라야 전쟁억제의 중대한 전략적 사명을 다할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20일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우리나라가 핵을 보유하고 있는 국가라는 사실만을 가지고서는 전쟁을 실제적으로 억제할 수가 없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이번과 같은 실전 가상훈련들을 계속 조직 진행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며 "언제든 즉시적이고 압도적이며 능동적인 핵 대응 태세를 더욱 빈틈없이 갖추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김 위원장은 또 "적들의 반공화국침략책동이 날로 가증되고 있는 오늘의 형세는 우리의 핵전쟁억제력을 기하급수적으로 증대시킬 것을 절박하게 요구하고 있다"며 핵 무력 건설의 중요방향과 핵 무력의 전쟁준비에서 나서는 전략적 과업들을 제시했습니다. 김 위원장은 딸 김주애를 대동해 훈련을 참관 지도했는데요. 앞서 북한은 18일 전술핵무력 지휘·관리통제운용체계 점검을, 19일 모의발사훈련을 각각 진행했습니다.
 
통신은 특히 전날 훈련에 대해 "평안북도 철산군에서 발사된 전술탄도미사일은 800㎞ 사거리에 설정된 조선동해상 목표상공 800m에서 정확히 공중폭발했다"며 "핵전투부를 모의한 시험용전투부가 장착됐다"고 주장했다. 통신은 이에 대해 "공중폭발함으로써 핵전투부에 조립되는 핵폭발조종장치들과 기폭장치들의 동작믿음성이 다시 한 번 검증됐다"고 자평했습니다.
 
또 발사훈련에 앞선 지휘·관리통제 운용체계 점검에 대해선 "최종 핵 공격 명령 인증절차와 발사승인체계 등 기술적 및 제도적장치들의 가동정상성과 안전성을 검열하고 그에 따르는 행동조법들을 반복적으로 숙련시켰다"고 설명했습니다.
 
북한의 이번 훈련은 한미 연합연습 '자유의 방패'(프리덤실드)에 대한 대응으로 보입니다. 통신은 "이번 훈련은 미국남조선련합군의 대규모 반공화국침략전쟁연습이 광란적으로 확대되고 미군 핵전략 장비들이 대대적으로 남조선 지역에 투입되고 있는 긴장한 정세속에서 단행됐다"고 전했습니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