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장윤서

일본 정치인들, 윤 대통령에 초계기·소녀상 문제 거론…국내 파장 불가피

일본언론 "윤 대통령, 기시다에 '초계기, 신뢰문제로 발생'"

2023-03-18 12:21

조회수 : 5,642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1박2일 일정으로 일본을 방문한 윤석열 대통령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지난 16일 오후 일본 도쿄 총리 관저에서 열린 한일 확대정상회담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며 악수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뉴스토마토 장윤서 기자] 일본 산케이 신문은 한일 정상회담에서 양국 갈등 현안인 초계기 문제가 거론됐다고 18일 보도했습니다. 산케이는 일본의 극우 성향 일간지입니다. 일본의 야당 정치인들도 윤 대통령에게 초계기 문제와 소녀상 건립 문제를 거론하며 압박한 것으로 보입니다. 
 
산케이 신문의 보도에 따르면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는 지난 16일 도쿄 총리관저에서 열린 윤석열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에서 초계기 문제를 포함해 안보 현안을 거론했습니다. 이에 윤 대통령은 “이 문제는 서로 신뢰 관계에 문제가 있어 발생했다”며 “앞으로 신뢰 관계가 생기면 서로의 주장을 조화시켜 나갈 수 있다”고 말했다고 일본 정부 고위관계자를 인용해 산케이가 전했습니다.
 
초계기 문제는 지난 2018년 12월 동해에서 조난한 북한 어선을 수색 중이던 한국 해군 광개토대왕함이 함정 근처로 날아온 일본 해상자위대 P1 초계기를 향해 사격통제 레이더를 쐈다고 일본 측이 주장하면서 촉발됐습니다. 당시 일본 측은 그 증거라며 초계기 내부에서 촬영한 동영상을 공개했고, 한국 측은 레이더 조사는 없었고 오히려 초계기가 광개토대왕함 근처에서 저공 위협 비행을 했다고 반박했습니다. 이런 양측의 입장은 현재까지 평행선을 달리고 있습니다.
 
산케이는 “윤 대통령이 정상회담에서 사실관계를 부정하지 않고 신뢰 관계를 쌓아가겠다는 생각을 보였다”며 “한국 정부는 그동안 조사 사실 자체를 인정하지 않았다”고 했습니다.
 
게다가 일본 제1야당인 입헌민주당의 이즈미 겐타 대표도 전날 윤 대통령과 만나 한일 갈등 현안인 초계기 문제와 위안부 소녀상 건립 문제를 언급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즈미 대표는 레이더 조사, 위안부상과 관련한 윤 대통령의 반응을 묻는 질문에 “(윤 대통령의) 구체적인 답변은 없었다”고 말했습니다.
 
장윤서 기자 lan4863@etomato.com
  • 장윤서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