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장윤서

"5·18 북한 개입 가능성"… 김광동 진실화해위원장 망언 '일파만파'

역사 인식 왜곡 논란의 중심에 선 김광동, 행안위 전체회의서 또 '북한 개입설'

2023-03-13 18:06

조회수 : 2,812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김광동 진실·화해를위한과거사정리위원회 위원장이 1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행정안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업무보고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뉴스토마토 장윤서 기자] 역사 인식 왜곡 논란이 불거졌던 김광동 2기 진실·화해를 위한 과거사정리위원회(진실화해위)위원장이 5·18 민주화 운동에 북한이 개입했을 가능성을 다시 제기했습니다.
 
김 위원장은 13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행정안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이형석 민주당 의원이 "(과거)인터뷰에서 5·18(민주화 운동)에 대해 북한이 본인들의 의도대로 개입하고자 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나"라고 묻자 "개입하고자 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답했습니다. 
 
또 김 위원장은 "북한 군이라는 표현을 쓴 적은 없고, 북한이 개입했을 가능성까지 제가 배제할 수는 없다는 것"이라고 했습니다.
 
김 위원장은 '5·18 왜곡 처벌법'에 대해서도 "헬기 사격이 없었다고 해서 형사처벌이 되는 5·18 왜곡 처벌법이 잘못됐다"며 "특정 역사적 사건에 특정 사실이나 견해를 부정하는 것을 형사처벌 대상으로 해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습니다.
 
윤석열정부 출범 이후인 지난해 12월 2기 진실화해위 두 번째 수장인 김 위원장은 임명 이후 꾸준히 역사 왜곡 논란의 중심에 서 있습니다. 그는 과거 5·18 계엄군의 헬기 사격이 허위이며, 5·18 민주화 운동에 북한이 개입했다는 취지의 논문도 발표한 바 있습니다. 취임 이후 방송 인터뷰를 통해서도 "당시 광주에서 5·18의 대규모 반정부 민주화 운동 시위가 있었다면 당시 북한 정권이나 북한 체제에서도 이것을 자신들이 유리한 방향으로 개입하고자 하는 노력을 안 하지 않았을 것이다"고 주장해 논란을 샀습니다.
 
김 위원장의 주장과 달리, 5·18 진상규명조사위원회는 지난해 5월 북한군 침투설이 사실이 아니라고 결론 내렸습니다. 2017년 국립과학수사연구원도 광주 전일빌딩 현장 검증 등을 통해 헬리콥터 기관총 사격의 가능성이 매우 크다고 봤습니다.
 
장윤서 기자 lan4863@etomato.com
  • 장윤서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