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윤혜원

김기현, 첫 회의부터 '전 정부 탓'…"문재인정권이 민생 발목"

"민주당에 빼앗긴 국회 되찾아야…노동·연금·노동개혁 해결"

2023-03-09 11:00

조회수 : 3,241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김기현 국민의힘 신임 당대표가 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입장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뉴스토마토 윤혜원 기자] 김기현 국민의힘 신임 당대표는 9일 본격적인 당무에 돌입하며 “이번 지도부의 임무는 굳이 설명 안 해도 다 잘 아는 바와 같이 내년 총선 압승과 윤석열정부의 성공”이라고 강조했습니다.
 
김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당대표로서 최고위원회의를 처음 주재하며 “지도부는 이 순간부터 1분, 1초를 허투루 사용하지 않고 총선 준비에 나서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그는 “민주당에게 빼앗긴 국회를 되찾고 대한민국의 미래를 다시 만들어야 한다”며 “국민의힘이 ‘드림팀’이 돼 정책적 영향을 강화하고 민생을 챙기는 실천적인 정당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또 민생을 거론하며 “정치는 국민이 먹고사는 문제를 해결하는 일로 첫째, 둘째, 셋째도 민생”이라며 “문재인정권이 남긴 반민생·반경제법 때문에 윤석열정부의 민생이 발목잡히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이어 “국정을 망친 문재인정권만 마냥 탓하고 있을 수는 없다”며 “대한민국의 미래를 만들기 위해 가장 시급한 노동개혁을 해결하고 연금·노동개혁 등 국가적 과제도 차근차근 해결하겠다”고 공언했습니다.
 
‘제3자 변제’를 골자로 하는 정부의 일제 강제동원 해법과 관련해서는 “예전에 민주당이 내놨던 방안과 큰 틀을 같이 한다”며 “미래지향적 한일관계를 위해 내린 결단”이라고 주장했습니다.
 
김 대표는 “일본 강제징용 피해자 배상 문제는 문재인정권이 더 꼬이게 한 탓이 있다”며 “국익과 미래를 생각하지 않고 당리당략과 과거에만 연연하는, 좁쌀 같은 근시안으로 일관했다”고 지적했습니다.
 
아울러 “과거는 바꿀 수 없지만 미래는 바꿀 수 있다”며 “일본이 우리에게 남긴 아픔과 상처에 대한 사죄 반성이 충분하다고 생각 않는 것은 사실이지만, 미래 세대를 위해 한일관계는 새로 쓰여야 한다”고 언급했습니다.
 
그러면서 “국민의힘 의원과 당협위원장, 당원, 국민께서 한인관계의 미래지향적 해법을 잘 이해하고 대한민국의 미래를 위해 동참해줄 것을 부탁한다”고 덧붙였습니다.
 
김 대표는 이날 민주당의 김건희 여사 특별검사(특검) 법안 발의에 대해서는 재차 ‘이재명 대표 방탄’이라고 규정했습니다.
 
그는 이날 최고위원회의를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원내대표 소관 업무여서 아직 자세하게 말씀을 나누지는 못했다”면서도 “이 대표 방탄을 위해 온갖 술수를 벌이는 것이 국민 정서에 부합할지 궁금하다”고 되물었습니다.
 
 
윤혜원 기자 hwyoon@etomato.com
  • 윤혜원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