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재연

"미국, 러시아 방산·에너지·금융 겨냥한 신규 제재 계획"

기술·전자·희토류 등 광범위한 수출통제

2023-02-20 08:48

조회수 : 2,451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뉴스토마토 박재연 기자] 미국이 러시아의 주요 산업을 겨냥한 신규 수출 통제·제재를 부과할 계획이라는 소식이 전해졌습니다.
 
19일(현지시각)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조 바이든 행정부는 이같은 내용을 담은 새 조치를 내놓을 방침입니다.
 
여기에는 러시아 금융기관이 보유한 자국 동결 자산을 의무적으로 보고하는 방안과 러시아에 무인기 등 군수 물자를 지원하는 이란 기업에 대한 제재 등이 포함되는데요. 또 기술과 부품, 전자와 희토류 등 러시아군이 사용하는 제품에 대한 광범위한 수출통제도 이뤄질 예정입니다.
 
이는 러·우 전쟁 장기화에 대비하여 미국이 러시아의 전투력을 약화하겠다는 의도로 풀이됩니다. 유럽연합(EU)과 주요 7개국(G7)도 러시아를 지원할 가능성이 있는 국가·기업들에 압박 수위를 높이는 중입니다.
 
통신은 전쟁 1주년에 맞춰 더 강력한 제재 의지를 과시하면서 아직 제재에 동참하지 않은 국가들에 참여를 압박하는 효과도 있다고 내다봤습니다.
 
박재연 기자 damgomi@etomato.com
 
  • 박재연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