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주용

rukaoa@etomato.com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영상)대정부질문 첫날, '천공'이 뒤덮었다

민주당 "정권 존립 흔드는 문제" 청문회 추진…대통령실 '선 긋기'

2023-02-06 17:56

조회수 : 3,297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한덕수(왼쪽) 국무총리가 6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홍영표 민주당 의원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천공이 뒤덮은 국회 대정부질문 첫날…' 민주당을 비롯한 야당은 6일 역술인 '천공'의 대통령실 관저 결정 개입 의혹을 제기하며 윤석열정부를 향한 총공세에 나섰습니다. "정권의 존립을 흔드는 문제다", "'최순실 국정농단'의 냄새가 난다"는 야권의 비판이 이어졌는데요. 대통령실에서는 "수사에서 밝힐 문제"라며 기존 입장을 유지했습니다. 진상규명을 위해 대통령실에서 취할 추가 조치는 없다는 의미입니다.
 
"최순실 국정농단 냄새 난다"본지 기자 고발 '비판'
 
특히 올해 첫 대정부질문(정치·외교·통일·안보 분야)에서 가장 논란이 됐던 건 천공의 대통령실 관저 결정 개입 의혹이었는데요. 민주당 의원들은 천공 의혹에 대해 사실일 경우 정권의 존립 문제를 언급하며 강도 높게 비판했습니다. 대정부질문에서 첫 질의자로 나섰던 홍영표 의원은 "반복해서 나오는 '천공 개입설'이 진실이라면 정권의 존립을 흔드는 문제"라고 지적했습니다. 또 정청래 의원은 "최순실 국정농단의 냄새가 난다"고 꼬집었습니다. 송갑석 의원도 "사실이라면 희대의 역술인 국정개입 사건"이라고 규정했습니다.
 
야권에서는 대통령실이 천공 의혹을 제기한 부승찬 전 국방부 대변인과 해당 의혹을 처음 보도한 언론사 기자를 명예훼손으로 고발한 것에 대해서 비판했는데요. 이에 한덕수 국무총리는 "잘못된 뉴스가 행정부나 군에 대한 신뢰에 큰 영향을 미칠 수 있기 때문에 어떻게 보면 (고발하는 것이 진실을) 명확하게 밝히는 계기가 되지 않을까 싶다"고 밝혔습니다. 송 의원은 한 총리의 발언에 "현직 육군 참모총장이 보고 체계에 의해서 보고 받은 내용을 그 당시 현직 국방부 대변인이 이야기를 듣고 자기 일기에 적어서 책으로 출간한 내용"이라며 "이 정도 근거라면 기자로서 충분히 쓸 수 있는 내용이 아닌가"라고 반문했습니다.
 
이종섭 국방부 장관이 6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홍영표 민주당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대통령실 "수사에서 밝힐 문제"유체이탈 화법
 
정부에서는 천공 의혹에 대해 '해당 내용은 사실이 아니다'라며 해명하는 모습을 보였습니다. 이종섭 국방부 장관은 "(천공이 육군총장 공관을 방문했던) 사실이 없다고 본인들이 밝혔다"고 전했는데요. 이 장관은 지난해 12월에 육군 참모총장 공관과 서울사무소에서 근무했던 부사관을 통해 그런 사실이 없다는 점을 확인했다고 밝혔습니다. 이 장관은 또 '국방부 차원의 의혹 관련자에게 진위를 묻고 입증할 수 있는 증거 점검이 필요하지 않겠느냐'는 송 의원의 지적에 "수사가 진행되고 있기 때문에 국방부가 관여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고 선을 그었습니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이날 <뉴스토마토>와 한 통화에서 "수사에서 밝힐 문제"라며 "천공 의혹은 사실이 아니라고 분명히 이야기했고, 고발까지 한 상황이다. 이미 작년 말에 고발이 진행됐다"고 전했습니다. 앞서 대통령실 관계자는 전날 천공의 결백을 입증할 폐쇄회로(CC)TV를 공개하라는 야권 요구에 대해 "수사 상황을 통해서 그대로 진실이 조속히 밝혀지는 것을 누구보다 저희가 원한다"고 언급한 바 있습니다.

'청문회 추진' 민주당'천공 증인' 출석 검토
 
민주당은 천공이 대통령 관저 선정에 개입했다는 의혹에 대해 국회 상임위원회 차원의 청문회를 추진할 계획입니다. 장경태 최고위원은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천공 청문회를 제안 드린다“며 ”대통령 관저 선정에 개입했다면 이는 엄청난 국정농단 사건이고, 관저 개입은 곧 대통령실 이전 개입과 연관이 있기에 엄중한 조사가 필요하다"고 지적했습니다.
 
민주당은 또 청문회 등에 천공을 직접 증인으로 출석시키는 방안도 검토 중입니다. 진성준 원내수석부대표는 YTN 라디오 '뉴스킹의 박지훈입니다'에 출연해 "천공은 문제의 핵심 당사자"라며 "당연히 그분이 출석해 사실관계를 설명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문제의 육군 참모총장 공관, 서울사무소를 방문한 인사들을 출석시켜서 진술을 들어봐야 한다"며 "필요하다면 증인으로 채택해서 진술하게 하는 방안을 검토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