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조승진

중국, 한국발 입국자 코로나 검사 '중국인만 제외'

2023-02-01 17:05

조회수 : 2,079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조승진 기자] 중국 당국이 한국발 입국자에 대한 코로나19 검사를 예고대로 시행하면서 중국 국적자는 제외하고 한국인 등 외국인에 대해서만 검사를 하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중국 방역당국은 1일 오전 옌지, 난징, 항저우 등으로 들어온 한국발 여객기에 탑승한 승객들에 대해 PCR 검사를 실시했습니다.
 
중국 방역당국은 승객을 국적별로 구분해 중국 국적 승객에 대해서는 검사를 하지 않았고, 한국인을 포함한 외국 국적 승객에 대해서만 검사를 했습니다.
 
이번 중국의 조치를 두고 한국 정부에 대한 보복성이라는 해석이 나옵니다. 중국은 지난달 초 해외발 입국자에 대한 전수 PCR 검사를 폐지했지만, 한국발 입국자만 특정해 검사하고 있습니다. 현재 한국은 중국발 입국자에 대해 국적과 상관없이 PCR 검사를 실시하고 있는데, 중국은 이에 대해 크게 반발하며 한국인의 중국행 단기 비자 발급을 중단하고 경유 비자 면제 프로그램에서 한국을 제외했습니다.
 
마오닝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지난달 31일 정례 브리핑에서 "개별 국가가 여전히 중국에 대한 차별적 입국 제한 조치를 고집하는 데 대해 유감스럽다"며 "중국은 이에 대해 결연히 반대하고, 필요한 대등 조치를 취할 이유가 있다"고 말했습니다. 
 
1일 오전 중국 웨이하이로 입국한 한국인들이 공항에서 PCR 검사를 받기 위해 길게 줄을 서있다. (사진=연합뉴스/독자제공)
 
조승진 기자 chogiza@etomato.com
 
  • 조승진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