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주용

rukaoa@etomato.com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윤 대통령, 미 국방장관에 "북핵 우려 불식시킬 실효적 확장억제 협의해달라"

오스틴 장관 "한국인 신뢰 얻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2023-01-31 19:27

조회수 : 5,166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윤석열 대통령이 31일 오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로이드 오스틴 미국 국방부 장관을 접견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뉴시스 사진)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31일 로이드 오스틴 미국 국방장관에게 "북한의 핵 위협이 나날이 고도화되고 있는 만큼, 이에 대한 한국 국민의 우려를 불식시킬 수 있는 실효적이고 강력한 한미 확장억제 체계가 도출되도록 한미 간 협의를 진행해 줄 것"을 당부했습니다.
 
김은혜 대통령실 홍보수석에 따르면, 윤 대통령은 이날 오후 용산 대통령실에서 오스틴 장관을 접견하고, 한반도 안보상황과 확장억제 실행력 강화방안, 한미일 안보협력 등 주요 현안에 대해 의견을 나눴습니다.
 
윤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오스틴 장관의 방한이 '글로벌 포괄적 전략동맹'으로 발돋움한 한미동맹의 위상을 더욱 공고히 하고, 연합방위에 대한 미국의 굳건한 의지를 보여주었다"고 평가했는데요.
 
윤 대통령은 또 변화하는 한반도 안보 상황에 대비하기 위한 한미 연합연습의 실전적 시행을 강조했습니다. 이와 윤 대통령은 한미가 올해 전반기 자유의 방패(Freedom Shield) 연합연습을 최초로 11일 간 중단없이 시행하고, 연합야외기동훈련의 규모를 확대해 시행하는 방안을 높이 평가했습니다.
 
이에 오스틴 장관은 "한미동맹은 자유·민주주의 가치를 공유한 혈맹이자 동북아 안보의 핵심축이며, 그 어느 때보다 강력하다"며 "미국은 연합방위를 위해 모든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또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에 대한 한미 간 확장억제 실행력을 더욱 강화해 한국인의 신뢰를 얻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했습니다.
 
윤 대통령과 오스틴 장관은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에 억제·대응하기 위한 차원에서 한미일 안보 협력을 강화할 필요성에 공감했습니다. 이를 위해 프놈펜 공동성명에서 한미일 3국 정상 간 합의한 '미사일 경보정보 실시간 공유' 방안을 포함해 3국이 추가 협력할 과제를 식별해 나가기로 했습니다.
 
앞서 오스틴 장관은 이날 서울에서 이종섭 국방부 장관과 만나 날로 고도화하는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에 맞서 '확장억제'의 실행력을 강화하기로 했는데요. F-22와 F-35 스텔스 전투기, 핵 추진 항공모함 등 미국 전략자산의 한반도 전개 횟수를 늘리기로 했습니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