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주용

rukaoa@etomato.com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윤 대통령 "UAE 투자, 기회이자 도전…한국 평가하는 시금석 될 것"

후속조치 점검회의 주재…"치밀하게 자금 운용 준비해달라"

2023-01-31 18:03

조회수 : 1,934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윤석열 대통령이 31일 서울 강남구 한국무역협회에서 열린 아랍에미리트(UAE) 투자유치 후속조치 점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뉴시스 사진)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윤석열 대통령은 31일 아랍에미리트(UAE)의 300억달러(약 37조 원) 투자 유치에 대해 "기회이자 도전"이라며 "국제사회에서 한국을 평가하는 시금석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김은혜 대통령실 홍보수석에 따르면, 윤 대통령은 이날 무역협회에서 열린 'UAE 투자 후속조치 점검회의'에서 마무리 발언을 통해 "UAE의 300억달러 투자는 이례적일 뿐 아니라 분야를 정하지 않은 상태에서 국부펀드가 투자하는 것으로, 어느 분야에 투자할지 한국 정부와 기업의 의견을 듣고 결정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윤 대통령은 "UAE가 최고의 컨설턴트를 두고 투자를 해온 만큼 기업과 투자에 대한 평가 역량이 정확하고 뛰어나다"며 "이번에 우리 정부와 기업이 힘을 합쳐 잘하면 우리 산업을 키우고, UAE와 상생할 수 있는 투자가 더 들어올 것"이라고 전망했습니다.
 
다만 윤 대통령은 "우리가 제대로 못 하면 국제 금융시장에서 한국 기업, 산업에 대한 평가가 나빠지고, 한국 이미지가 평가절하될 수 있다"며 "정부와 기업이 상세하고 치밀하게 자금 운용을 준비해 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이날 점검회의에는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이창양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이종호 과학기술통신부 장관, 구자열 무역협회장, 강석훈 산업은행 회장 등 60여명이 참석했습니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