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장윤서

나경원 "이번 전당대회서 특별한 역할 할 일 없어"

출입기자들과 오찬…당권 주자들 러브콜엔 "더 이상 드릴 말 없다"

2023-01-29 15:59

조회수 : 4,104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국민의힘 당대표 경선 불출마를 선언한 나경원 전 의원이 지난 29일 오후 서울 여의도의 한 식당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 참석하며 취재진과 인사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공동취재사진)
 
[뉴스토마토 장윤서·강석영 기자] 국민의힘 당대표 불출마를 선언한 나경원 전 의원은 29일 "전당대회에서 특별한 역할을 할 일은 없지 않나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나 전 의원은 지난 25일 전당대회 불출마를 선언한 이후 첫 공개 행보입니다.  
 
나 전 의원은 이날 여의도 한 식당에서 국민의힘 출입기자들과 1시간가량 오찬을 마친 뒤 이같이 말했습니다. 나 전 의원은 오찬 직후 행사 취지에 대해 "그동안 저를 취재하느라 애써준 언론인들 노고에 감사하는 마음으로 함께 오찬하고 편안한 얘기를 나눴다"며 "특별한 정치적 의미는 없고 편안한 대화를 나누는 자리"라고 설명했습니다. 
 
하지만 당권주자들이 일제히 러브콜을 보내면서 이번 전당대회에서 '역할론'이 제기되는 데 대해선 일단 선을 긋는 모양새입니다. 나 전 의원은 "이미 지난 불출마 기자회견 때 말했다"며 "더 이상 드릴 말씀 없다"고 했습니다. 
 
또 김기현 의원과 안철수 의원과 연대 가능성과 관련해선 "많은 분께 연락은 오는 중"이라며 "제가 지금은 아직 제 생각을 정리한 것은 아니다"라고 말을 아꼈습니다. 
 
장윤서·강석영 기자 lan4863@etomato.com
  • 장윤서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