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창욱

이적 불가에 이강인 뿔났다…소속팀 마요르카 언팔로우

이강인 바이아웃 1700만유로...브라이턴, 아틀레티코 마드리드 관심

2023-01-26 09:43

조회수 : 2,929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이강인.(사진=연합뉴스)
 
[뉴스토마토 박창욱 기자] 스페인 라리가 마요르카에서 뛰고 있는 이강인(22)이 자신의 이적을 막고 있는 소속팀 마요르카와의 불화설이 제기됐다.
 
25일(현지시각) 스페인 매체 라디오 마르카에서 마요르카를 담당하는 후안미 산체스 기자는 "이강인이 겨울 이적 시장에서 마요르카가 보이는 행보에 불만이 많다"며 "이강인은 자신의 소셜네트워크(SNS)에서 마요르카 팔로우를 해제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마요르카는 겨울 이적 시장 동안 2개의 구단에서 영입 제의를 받았지만 구단은 1월에 이강인을 보내지 않겠다는 입장을 나타냈다"면서 "이강인은 현재 상황을 이해하지 못하고 있다"고 설명했는데요.
 
현지 매체에 따르면 이강인에게 영입 제의를 한 구단은 스페인 프리메라리가의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와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의 브라이튼 앤드 호브 알비온입니다.
 
마요르카는 현재 팀내 에이스 역할을 맡고 있는 이강인을 이번 겨울시장에서 이적시키기 원치 않는 눈치입니다. 꼭 데려가고 싶다면 바이아웃 금액을 지불해야 한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는데요. 
 
마르카는 "이강인을 영입하려는 팀은 바이아웃 금액을 지불해야 할 것"이라며 "그의 바이아웃 금액은 1700만 유로(약 230억원)"라고 전망했습니다.
 
한편 이강인은 올 시즌 마요르카의 주전으로 활약하며 17경기에서 2골4도움을 기록하며 핵심 선수로 거듭났습니다.
 
박창욱 기자 pbtkd@etomato.com
  • 박창욱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