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장윤서

민주당 "설 밥상 최대 화제 '난방비', 윤 대통령 말폭탄'"

설 민심 기자간담회서 '물가 폭탄' 민심 전해

2023-01-24 12:46

조회수 : 3,172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조정식 더불어민주당 사무총장이 2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설 민심 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왼쪽부터 안호영 수석대변인, 조 사무총장, 김성환 정책위의장. (사진=뉴시스)
 
[뉴스토마토 장윤서 기자] 민주당이 24일 "설 밥상 최대 화제는 '난방비 폭탄'과 '말 폭탄'이었다"고 비판했습니다. 
 
조정식 민주당 사무총장은 이날 국회에서 '설 민심 기자간담회'를 열고 "이번 설 명절 기간 동안 많은 국민들께서 '윤석열 정권의 민생 파탄과 국정 불안, 야당 탄압'에 대한 많은 걱정과 분노의 말씀이 있었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그는 "설 밥상에 오르는 나물이며 과일, 생선까지 안 오른 게 없고, 팍팍해진 살림에 국민은 명절조차 마음이 편치 않았다"며 "특히, 난방비 고지서를 받아 든 국민들은 물가 폭탄에 경악하고 걱정을 토로했다"고 전했습니다.
 
특히 조 사무총장은 "요금이 2배 오르거나 10만원 이상 더 오른 가정이 많았다"며 "윤석열 정부 들어서서 4번의 요금 인상이 있었고 올해 상반기에도 계속해서 추가로 올린다고 한다. 문제는 이게 끝이 아니라는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그는 "대책 없이 오르는 물가도 물가지만 정부가 어떤 대책도 내놓지 못하는 것에 분통을 터트리는 국민이 많았다"고 덧붙이기도 했습니다. 
 
아울러 조 사무총장은 윤석열 대통령의 해외 순방 과정에서 나온 'UAE의 적=이란' 발언과 관련해 "'왜 외국만 나가면 사고 치느냐', '잘못하고 실수를 했으면 바로 잡고 사과를 해야지, 왜 뭉개고 남 탓하느냐', '참으로 답답하고, 불안하다, 나라 꼴이 말이 아니다'라는 말씀들을 많이 하셨다"고 전했습니다. 
 
그러면서 "'때려잡기만 하고, 나라 운영은 엉망'이라고 하셨다"며 "물가를 잡아야 하는데 야당을 잡겠다고 하고, 이자를 내려야 하는데 국격만 깎아내리고, 평화를 지켜야 하는데 서울 하늘과 국가 안보는 뻥뻥 뚫리고, 국민의 주머니를 채우기보다 대통령의 정치 잇속만 채우려는 모습에 실망하고, '못해도 너무 못한다'고 하셨다"고 했습니다.
 
장윤서 기자 lan4863@etomato.com
  • 장윤서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