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신태현

htengilsh@etomato.com

전진만 염두에 두려합니다
최태원 SK 회장 "한미일, 평화·상생 위해 협력해야"

최종현학술원 개최 TPD 행사 참석

2022-12-07 13:59

조회수 : 2,415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신태현 기자]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지금과 같이 거대한 지정학적 도전을 맞이한 때일수록 한국과 미국, 일본이 동북아와 그 너머의 평화와 상생을 위해 긴밀히 협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7일 SK에 따르면 최태원 회장은 5일(현지 시각) 최종현학술원이 미국 워싱턴 D.C. 인근에서 마련한 '2022 트랜스 퍼시픽 다이얼로그(TPD)'에 참석해 글로벌 이슈 해결을 위해 한·미·일이 함께 지혜를 모을 것을 강조했다. 최회장은 죄종현학술원 이사장이다. 
 
TPD는 한·미·일 3국의 전·현직 고위 관료와 세계적 석학, 싱크탱크, 재계 인사가 한자리에 모여 동북아와 태평양 지역의 국제 현안을 논의하고, 경제 안보 협력의 해법을 모색하는 집단지성 플랫폼으로 지난해 처음 열렸다.
 
국제 정세의 불확실성이 증대됨에 따라 올해는 △미·중 전략 경쟁 △우크라이나 전쟁 이후 미국의 글로벌 전략 △북핵 위기 △첨단과학 혁신이 지정학에 미치는 영향 △글로벌 공급망의 미래와 인플레이션 등의 주제로 다양한 논의가 이어졌다.
 
최 회장은 첫 순서인 ‘한·일 특별세션’에서 "우크라이나 전쟁과 글로벌 공급망 문제 등 지정학적 도전에 직면해 있는 지금 한국과 일본은 단순히 관계 개선을 넘어 글로벌 차원에서 기후 변화를 비롯한 인류 공통의 과제를 해결하기 위해 긴밀히 협력해야 한다”고 발언했다.
 
최종현학술원 이사장인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5일(현지 시간) 미국 워싱턴 D.C.인근에서 열린 ‘2022 트랜스 퍼시픽 다이얼로그’에서 환영사를 하고 있다. (사진=SK)
 
이날 특별세션에는 조태용 주미 한국대사와 도미타 코지 주미 일본대사가 나란히 앉아 눈길을 끌었다. 조 대사는 “한일 문제는 해결하기 어려운 문제임에도 불구하고 양국 지도자들의 신뢰와 호의를 기반으로 대화가 진전될 것”이라며 “양국의 관계 개선이 앞으로 환태평양 지역의 협력과 상생에 기여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도미타 대사는 “일본과 한국이 협력의 범위를 넓혀 양국의 관계를 더 큰 차원인 세계적인 맥락에 놓을 필요가 있다”면서 “서로의 파트너십에 대한 새로운 자신감을 가지고 긍정적인 미래를 기대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행사에는 미국의 정관계 인사등 글로벌 리더들이 대거 참여해 높은 관심을 보이고 ‘한·미·일 3국의 집단지성 플랫폼’이라는 최 회장의 구상에 공감했다는 설명이다.
 
SK그룹 관계자는 "최태원 회장은 올해 들어서만 미국을 3번째 방문한 것을 비롯해 민간 경제외교에 주력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최 회장과 SK그룹은 이번 TPD처럼 베이징포럼, 상하이포럼, 도쿄포럼 등 범태평양 국가에서 운영해 왔던 민간외교의 플랫폼을 활용해 민간 경제외교를 지속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신태현 기자 htenglish@etomato.com
 
  • 신태현

전진만 염두에 두려합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