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유근윤

9nyoon@etomato.com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국민의힘, '술자리 의혹' 제기한 김의겸에 "책임 피하기 어려울 것"

국감 후속 조치로 "문재인정권 적폐 사례 책자 발간"

2022-10-28 12:03

조회수 : 1,927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정감사 후속조치 점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뉴시스)

[뉴스토마토 유근윤 기자] 국민의힘은 28일 문재인정부의 적폐 사례를 정리한 책자를 발간하겠다며 민주당과 전임 정부를 향한 공세를 이어갔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국정감사 후속조치 점검 회의 뒤 기자들과 만나 "국정감사에서 드러난 지난 정권의 적폐라든지 잘못된 정책을 모아 책자로 발간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책자는 12월 나올 예정이다. 주 원내대표는 "국감백서는 별도로 있다. 그거랑 따로 지난 정권 문제점들을 정리해보려 한다"며 "12월 중으로 국감 후속조치 이행 여부에 관해 체크리스트를 만들어서 다시 한 번 점검하는 회의를 가질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오전 윤석열 대통령이 대통령실 출근길에 기자들과 만나 김의겸 민주당 의원이 제기한 청담동 심야 술자리 의혹 관련해 불쾌감을 드러낸 데 대해서는 "김 의원이 (유튜브 채널 '더탐사'와)협업했다고 했는데 책임을 피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김 의원은 지난 24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종합 국정감사에서 윤 대통령과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김앤장 변호사 30여명과 청담동에서 심야 술자리를 가졌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이와 관련해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그런 저급하고 유치한 가짜뉴스 선동은 국민을 무시하는 것"이라고 격앙된 반응을 보였다. 이어 "솔직히 말해서 입에 담기도…"라며 "대통령의 입에서 그런 부분 언급이 나온다는 것 자체도 국격에 관계된 문제 아니겠냐"라고 반문했다.
 
주 원내내표는 "한동훈 장관이나 윤석열 대통령 말씀에 의하면 그런 일이 없었다고 한다"며 "면책 특권 뒤에 숨어서 뭐든 할 수 있는 것은 아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최대한의 확인을 거쳐야 하는데 (김 의원이)작업 가깝게 관여하고 발표했던 것 같다"고 덧붙였다. 국민의힘은 이날 오전 10시 국회 의안과에 김 의원에 대한 징계안을 제출했다.
 
한편, 주 원내대표는 이날 회의에서 이주호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와 관련해 "민주당이 후보자에 대한 근거 없는 의혹 제기나 도덕성 흠집내기는 자중하기를 바란다"라며 "후보자 망신주기식 의혹 제기에 나서서는 안 될 것"이라고 사전 견제했다. 
 
유근윤 기자 9nyoon@etomato.com
  • 유근윤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