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창욱

필리핀 로또 1등 당첨자 433명 "조작 조사해야"

2022-10-05 09:54

조회수 : 680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사진=BBC
 
[뉴스토마토 박창욱 기자] 필리핀에서 로또 복권 1등 당첨자만 무려 433명이 나오자 조작 의혹이 불거졌다.
 
4일(현지시간) BBC, 블룸버그통신 등에 따르면 지난 1일 필리핀 복권 '그랜드 로또' 추첨 결과 역대 최대 숫자인 433명이 1등에 당첨됐다. 총 당첨금은 2억3600만페소(약 57억4800만원)로 당첨자들은 세금을 제외하고 1인당 54만5000페소(약 1300만원)씩 나눠갖게 된다.
 
조작설이 제기된 이유는 당첨자 숫자도 그렇지만 당첨 번호 때문이기도 하다. 그랜드 로또는 1부터 55까지 55개의 숫자 중 6개를 모두 맞춰야 1등인데, 이번 1등 당첨 번호는 9, 18, 27, 36, 45, 54로 9의 배수였다.
 
조작 의혹이 커지자 필리핀 상원 아퀼리노 코코 피멘델 원내대표는 "통계적으로 매우 드문 사건이다. 로또는 정부의 승인하에 벌어지는 사업으로 무결성을 유지하고 보호해야 한다"며 조사를 요구했다.
 
리사 혼티베로스 상원의원도 "결과가 조작됐다는 대중의 의심을 확인하고 싶을 뿐"이라며 "사람들이 어떤 패턴에 베팅하는 경향이 있는 것을 알지만, 로또 시스템에 결함이 없고 신뢰할 수 있는지 확인하고 싶다"고 강조했다.
 
이에 필리핀복권위원회(PSCO) 관계자 멜키아데스 로블레스는 "추첨 번호는 조작될 수 없다"며 "매회 자신이 정한 일련 숫자에 베팅하는 사람들이 있다"면서 어떤 조사도 환영한다고 밝혔다.
 
실제 한 1등 당첨자는 "나는 수년 동안 9의 배수, 8의 배수, 7의 배수, 6의 배수에 베팅해왔다"면서 당첨된 것을 기뻐했다는 인터뷰도 나왔다.
 
이를 두고 미국 로스앤젤레스 캘리포니아 대학의 수학 교수 테렌스 타오는 "특정 패턴을 보이는 일련의 숫자가 당첨되는 것은 드물다"면서도 "전 세계에는 매일 수백 개의 복권 당첨 숫자가 나오고 있으며 그 중 당첨 번호가 특이한 패턴이 나오는 것은 통계적으로 놀라운 일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BBC는 2020년 12월 남아프리카 공화국의 사례를 소개했다. 당시 남아프리카 국가 복권에서는 5, 6, 7, 8, 9. 10이 당첨 번호로 나왔고 1등 당첨자는 20명이 나왔다.
 
박창욱 기자 pbtkd@etomato.com
  • 박창욱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