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김광연

fun3503@etomato.com

안녕하세요 뉴스토마토 김광연입니다
민주당 "문재인·이재명 죽이기로 무능 가리려는 정권 계획 필패"

윤 대통령 사과·최재해 감사원장 사퇴 촉구

2022-10-04 09:57

조회수 : 1,097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민주당 '윤석열정권 정치탄압대책위원회' 부위원장인 송갑석(가운데) 의원이 4일 오전 서울 종로구 감사원 앞에서 문재인 전 대통령 서면조사에 항의하는 1인 시위를 하기에 앞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뉴스토마토 김광연 기자] 민주당은 4일 "윤석열정권의 외교참사와 정치탄압을 규탄한다"는 성명을 발표하고 윤석열 대통령의 사과와 최재해 감사원장의 사퇴를 촉구했다. 이들은 "헤아릴 수 없는 정권의 무능을 '문재인 죽이기', '이재명 죽이기'로 가리려는 윤석열정권의 계획은 필패"라며 "우리 국민은 결코 윤석열정권의 오만과 독선을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민주당은 이날 의원총회 및 윤석열정권 외교참사 정치탄압 규탄대회를 열고 "고물가·고환율·고금리의 복합위기가 나라의 경제 체력을 갉아먹고 있다. 국민은 최악의 '경제 고통'으로 신음하고 있다"며 "이 모든 것이 윤석열정부 출범 단 4개월만의 일"이라고 지적했다.
 
이들은 "전대미문의 외교 대참사는 다시 경제참사로 이어지고 있다. 윤석열정권의 무능을, 국민과 기업이 떠받쳐야 하는 작금의 상황에 분노한다"며 "윤 대통령은 사과는커녕, 국민과의 정면 대결을 택했다. 최악의 국정 지지도에도 대통령은 또 다시 오만과 독선의 마이웨이를 선택했다"고 꼬집었다.
 
민주당은 "윤 대통령의 오만과 독선이 도를 넘어서고 있다. 거부권 행사도 모자라 감사원을 통해 문재인 전 대통령에 대한 부당조사를 개시했다"며 "감사원의 직무 범위를 한참 벗어난 비정상적인 행태다. 우리는 문 전 대통령에 대한 감사원의 부당조사를, 수세에 몰린 정권이 국민의 눈돌리기용으로 택한 '정치탄압'으로 규정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은 정권 출범과 동시에 없는 잘못도 만들겠다는 각오로 검찰이 집요하게 수사 중인 사건으로 '문재인 죽이기', '전 정부 괴롭히기'에 불과하다"며 "감사원의 선을 넘는 불법행태의 배후는 누구인가. 감사원을 정권의 하수인으로 전락시킨 당사자는 누구인가. 윤 대통령은 국민 앞에 답하라"고 요구했다.
 
이재명 대표도 이날 의원총회에서 "문 전 대통령을 직접 겨냥한 정치탄압이 노골화하고 있다. 헛발질로 판명난 복풍몰이를 빌미로 전직 대통령 감사를 시도하고 있다"며 "국민으로부터 위임받은 권력을 전임자와 야당 탄압에 총동원하는 모습이 참으로 안타깝다"고 했다.
 
김광연 기자 fun3503@etomato.com
 
  • 김광연

안녕하세요 뉴스토마토 김광연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