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김광연

fun3503@etomato.com

안녕하세요 뉴스토마토 김광연입니다
고민정 "하다하다 안 되니 감사원까지 동원"

"오히려 감사 필요한 것은 대통령실"

2022-10-03 09:34

조회수 : 1,629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지난달 3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의 '윤석열정권 외교참사·거짓말 대책위원회 발족식'에서 고민정 위원장이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뉴스토마토 김광연 기자] 고민정 민주당 최고위원은 3일 감사원이 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 관련해 문재인 전 대통령에게 서면조사 통보를 한 것에 대해 "해도 해도 너무 과도하게 지금 나가고 있다"며 ""검찰이 아니고 감사원까지 동원한 이유가 무엇인지가 참 궁금하다. 하다 하다 안 되니까 감사원까지 동원했나 싶은 생각이 든다"고 윤석열정부를 강하게 비판했다.
 
고 최고위원은 이날 오전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인터뷰에서 "사실 이 사건은 서훈·박지원 전 국가정보원장에 대해 압수수색까지 하면서 검찰에서 수사를 하기 시작했지만, 소환에 응하지 않아 조사가 이뤄지지 않은 사안"이라며 "문 전 대통령에게 감사원이 무엇을 가지고 감사를 하겠다는 것인가"라고 반문했다.
 
그는 "이 결정을 누군가는 내렸을 텐데 감사원의 무리한 감사를 주도하고 있는 게 최재해 감사원장의 지시인 것인지, 아니면 유병호 감사원 사무총장의 작품인 것인지, 아니면 더 그 윗선으로 올라가 있는 것인지 잘 모르겠다"고 의심했다. 윗선이라면 윤석열 대통령의 의중까지도 들어가 있다는 것이냐는 진행자 질문에 "모든 가능성을 저로서는 열어놓고 해석해 봐야 할 의무가 있다"고 배제하지 않았다.
 
이번 사안을 윤석열정부의 국면 전환용 카드로 보느냐는 질문에 "그렇게 보시는 분들이 상당히 많다. 그게 진실이라고 한다면 굉장히 유치한 발상"이라며 "나라를 운영하는 것이 그렇게 함부로 쉽게 판단되어서는 안 되는 영역이지 않겠느냐. 선거 기간에도 정치보복을 긍정했던 윤 대통령인데 지금 그것을 그대로 실현해 내고 있는 게 아니길 바란다"고 했다.
 
고 최고위원은 전직 대통령이라도 질문지를 보낼 수 있다는 국민의힘에 대해 "오히려 더 감사가 필요한 곳은 윤 대통령과 대통령실이다. 나토 순방 때 민간인 수행원 보안각서를 수차례 저희가 요구했지만, 아직 받지 못했고 해명되지 않았다"며 "극우 유튜버들이 청와대에서 근무한 것에 대해 어떤 검증 절차를 거쳐서 채용됐는지 물었지만, 이 역시 아무도 책임지는 사람이 없고 행정관들만 다 잘려나갔다"고 지적했다.
 
이어 "대통령실 영빈관 예산 878억원을 누가 책정했는지도 밝혀지지 않았다. 이번 정상회담도 김태효 국가안보실 1차장은 합의가 됐다고 했지만, 아닌 것으로 드러났다"며 "이게 지금 한두 가지가 아니다. 이분들에 대해서는 누가 조사를 하고 누가 감사를 할 수 있는 것인지 오히려 묻고 싶다"고 꼬집었다.
 
김광연 기자 fun3503@etomato.com
 
  • 김광연

안녕하세요 뉴스토마토 김광연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