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재연

수해복구 공무원이 김건희 여사? '건희사랑' 사진 조작 논란

김 여사가 아닌 소방공무원임이 뒤늦게 밝혀져

2022-08-29 16:33

조회수 : 1,982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뉴스토마토 박재연 기자] 윤석열 대통령 배우자 김건희 여사의 팬클럽 '건희사랑'이 수해 복구 중인 공무원의 사진을 김건희 여사로 소개해 논란이 되고 있다.
 
지난 28일  김 여사의 팬카페 ‘건희사랑’ 관리자는 공식 페이스북에 "건희여사님 수해복구 봉사활동"이라고 소개하며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에는 한 인물이 작업복 차림으로 수해 복구 작업에 매진하는 모습이 담겼다. 당시 지지자들은 "역시 김건희 여사", "봉사활동 하는 모습 멋있다" 등 옹호 발언을 쏟아냈다.
 
그러나 사진 속 인물은 김 여사가 아닌 소방공무원임이 뒤늦게 밝혀졌다. 해당 사진은 지난 17일 충남 부여군에서 소방공무원들이 수해 피해 복구작업을 할 때 소방청이 촬영한 것이다.
 
(사진=소방청) 소방청 소속 소방공무원들이 지난 17일 집중호우로 피해가 발생한 충남 부여군을 찾아 수해복구 지원활동을 펼치고 있다
 
이같은 사실이 알려지자 '건희사랑'과 일부 누리꾼들은 해당 사진을 삭제했다.
 
그러나 '건희사랑'에 대한 논란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지난 24일 '건희사랑' 페이스북 댓글을 통해 윤 대통령의 향후 지방 방문 일정이 유출돼 논란이 일기도 했다.
 
또한 지난 5월에는 윤 대통령과 김 여사가 용산 대통령 집무실에서 찍은 사진이 다음날 건희사랑 팬클럽을 통해 유출돼 여론의 뭇매를 맞기도 했다.
 
한편 김 여사는 지난 8일 폭우로 큰 피해를 본 수도권을 중심으로 비공개 봉사활동을 벌여온 것으로 알려졌다.
 
박재연 기자 damgomi@etomato.com
  • 박재연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