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장윤서

https://www.facebook.com/jaela

열심히 취재하고 보도하겠습니다
당헌 80조 유지에 이재명 "지도부 결정 존중"…박용진 "이제와서 발뺌"

'당헌 80조 유지'에 박용진 "나의 승리", 이재명 "싸우기라도 했나"

2022-08-17 21:27

조회수 : 1,820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민주당 당대표 선거에 나선 이재명 후보와 박용진 후보가 17일 오후 광주 서구 KBS광주방송총국에서 열린 당대표 후보자 초청 토론회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뉴스토마토 장윤서 기자] 이재명 민주당 당대표 후보는 17일 비상대책위원회가 당헌 80조를 유지하기로 하기로 결정한 것에 대해 "당의 결정을 존중한다"고 했다. 그러자 박용진 후보는 “이제와서 발뺌하시냐”며 이 후보를 압박했다. 
 
이 후보는 이날 광주KBS에서 진행된 민주당 당대표 후보자 광주·전남 방송 토론회에서 박 후보가 “박찬대 최고위원 후보가 비대위 결정을 철회하라고 강력히 요구하는데 입장이 같냐”고 묻자 “당은 현재 지도부가 있고 지도부에서 나름의 결정을 했기 때문에 존중해야 한다”고 답했다. 
 
이 후보는 박찬대 후보의 철회 요구에 대해서도 “동의하지 않는다”고 선을 그었다. 이어 “저는 이 문제에 대해서 의견을 내지 않았다”며 “그러나 굳이 묻는다면 (기소시 직무 정지는)좀 과하다고 생각했지만 통합이란 측면에서 굳이 싸워가면서까지 이렇게 강행할 필요 있겠냐는 생각도 하고 있었다”고 했다.
 
전날 토론회에서 “검찰공화국의 야당 침탈 루트가 될 수 있다고 판단한다”며 “무죄추정 원칙과 검찰공화국의 엄혹한 상황도 그렇고 기소가 아닌 유죄 판결날 경우로 하는 것이 맞다”고 개정 찬성 의견을 밝힌 것에서 입장을 바꾼 것이다. 
 
박 후보가 당헌 80조 유지를 ‘박용진의 원칙의 승리’라고 하자, 이 후보는 “박용진 후보님 축하드린다”면서 “그런데 승리라고 하실 것은 없다. 이게 싸운 것은 아니니까”라고 맞받았다.
 
박 후보는 “‘나랑 상관없다’고 끝낼 문제가 아니다”라며 “이제와서 발뺌하시는 태도는 틀렸다. 나랑 상관없다 생각했으면 의견을 냈어야 한다”고 재차 이 후보를 몰아붙였다.
 
이 후보는 “(당헌 80조를 만든) 혁신안이 통과됐을 시기에는 지금과 같은 검찰 공화국이 아니었다”며 “경직되게 생각하지 마시고 상황에 따라서 유연하게 판단할 필요가 있다”고 맞섰다.
 
이 후보는 이와 함께 “저는 무슨 뇌물수수니 이런 것으로 (검찰)조사를 받는 게 아니고, 혹시 절차상에 무슨 문제가 있나 이런 것으로 조사받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 당헌에는 사무총장이 (직무 정지를) ‘할 수 있다’는 재량 조항이 있다. 그게 무슨 그리 큰 문제가 되겠냐”며 “어쨌든 당헌 문제는 재량 조항이라 얼마든지 여지가 있기 때문에 그 정도로 하시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장윤서 기자 lan4863@etomato.com
  • 장윤서

열심히 취재하고 보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