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한동인

bbhan@etomato.com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인노회 전 동료들 "김순호 특채 의혹, 정치권 대응 지켜보겠다"

김순호 경찰국장, 과거 노동운동단체 동료 밀고 후 특별채용 의혹

2022-08-08 16:10

조회수 : 1,597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조문경·한동인 기자] 김순호 경찰국장(치안감)이 33년 전 노동운동단체(인천부천민주노동자회) 회원으로 활동하다 동료들을 밀고하고 경찰에 특별채용됐다는 의혹과 관련해 당시 노동운동단체 동료들은 "일단 정치권 대응을 지켜본 뒤 우리 입장을 정리하겠다"고 밝혔다.
 
8일 김 국장과 함께 인천부천민주노동자회(인노회) 소속으로 활동했던 A씨는 <뉴스토마토>와 통화에서 "그런 부분(특별채용 논란)까지 알고 추천하지는 않았다"는 윤희근 경찰청장 후보자의 인사청문회 발언에 이같이 답했다.
 
A씨는 "(당시 동료들과) 이제 뭉쳐야 하고 연락이 닿는 사람들과 우선 얘기해보려 한다"며 "오래된 단체다보니 아직 전체 입장을 파악할 수는 없지만 (김 국장 의혹 관련)문제제기는 해놨으니 정치권에서 어떻게 움직이는지 지켜보는 걸로 했다"고 말했다. A씨는 정치권의 움직임을 지켜본 뒤 구체적 대응에 나서겠다는 계획이다.
 
더불어민주당 이성만 의원실이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김 국장은 1989년 8월 경찰공무원법과 경찰공무원임용령에 따라 '임용예정직에 상응한 보안업무 관련 전문지식을 가진 자'로 인정돼 경장으로 특별채용됐다. 
 
인노회 소속 동료들은 당시 김 국장이 동료들을 밀고하고 그 대가로 대공특채로 임용됐다고 의심하고 있다. 1989년 말 경찰은 노동운동을 탄압하며 다수의 노동단체를 이적단체로 몰았고, 인노회 역시 그 대상이었는데 김 국장이 경찰에 들어가 가지고 있던 인노회 내부 정보를 이용해 공을 세운 것 아니냐는 의심이다.
 
이 의원에 따르면 김 국장은 1990년부터 1998년까지 대공업무를 수행하며 다수의 표창을 받았다. 당시 동료들은 이를 통해 김 국장이 10년 만에 경장에서 경감으로 초고속 승진을 했고, 결국 자신이 몸 담았던 노동운동 단체 등 정보를 활용하지 않았다면 불가능했을 것이라고 입을 모으고 있다.
 
반면 김 국장은 "인노회 활동에 회의를 느꼈을 뿐 동료들에게 불리한 진술도 하지 않았다"는 입장을 보이고 있다.
 
인천부천민주노동자회 전 회원들은 김순호 경찰국장(사진)의 과거 경찰 특별채용 의혹과 관련해 정치권 대응을 지켜본 뒤 대응하겠다는 입장을 나타냈다. 사진/뉴시스
 
한동인 기자 bbhan@etomato.com
  • 한동인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