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유근윤

9nyoon@etomato.com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김기현 "'비대위 기간 최단기화…이준석 복귀 고려는 '넌센스'"

"조기 전당대회로 당을 정상화·안정화해야"

2022-08-03 11:07

조회수 : 1,502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김기현 국민의힘 의원이 지난 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사진)

[뉴스토마토 유근윤 기자] 김기현 국민의힘 의원은 3일 당의 안정화를 위해 당 비상대책위원회 체제 운영 기간을 "최단기화 해야 한다"며 조기 전당대회 개최를 강조했다. 이준석 대표의 복귀 여부를 고려해한다는 당내 일각의 주장에 대해서는 "넌센스"라고 반대 입장을 분명히 했다.
 
김 의원은 이날 오전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인터뷰에서 "비대위를 장기화시키는 것은 우리 스스로 계속 비상사태에서 벗어나지 않고 있다는 것을 자인하는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김 의원은 차기 유력 당권주자로 거론된다. 
 
김 의원은 비대위 체제로 전환한 뒤 조기 전당대회를 통해 당을 안정화시켜야 한다는 입장이다. 그는 집권 초반에 여당이 비대위를 구성하는 것과 관련해 "참 어이 없는 일"이라며 "이런 상황을 조기에 해소해서 당을 정상화, 안정시켜야 된다. 비대위 체제가 길어진다면 국민들께 드리는 메시지가 매우 혼동스러워진다"고 재차 강조했다.
 
김 의원은 하태경·조해진 의원 등이 이 대표의 복귀 시점을 고려해 비대위 기간을 맞춰야 한다고 주장한 것에 대해 "어떤 사람의 자리를 만들어주기 위해서 저희 당이 존재하는 것이 아니다"고 선을 그었다. 이어 "그 자리는 당이 잘 되도록 하기 위해서 봉사하는 자리지, 특정인을 무슨 자리 만들어주기 위해서 정당이 존재할 리가 만무하다"며 "어떻게 하면 국민의 지지를 받을 것이냐. 떨어지고 있는 지지율을 다시 높일 것이냐를 기준으로 판단해야지 '어떤 특정인이 다시 복귀하느냐 마느냐' 그것이 판단기준이 된다는 것은 '넌센스'"라고 지적했다.
 
정미경, 김용태 최고위원을 중심으로 비대위 전환 과정에서의 '위장사퇴', '꼼수' 등의 비판이 나오고 있는 데 대해서도 "과도한 아전인수"라며 "다음 지도부가 구성될 수 있도록 절차를 진행해 놓고 법적 절차를 통해서 사퇴하는 건데 정치적 사퇴 선언을 한 걸 가지고 너무 견강부회하는 것"이라고 받아쳤다. 
 
비대위원장에 대해서는 "권성동 원내대표가 초선, 재선, 다선 의원들한테 의견을 수렴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당내 의원들하고 이런 저런 얘기를 나눌 기회가 생겨서 말씀을 들어보면 지금으로서는 당내 인사를 하는 것이 좋지 않겠느냐는 의견이 많다"고 전했다. 이어 "임기 관리 비대위가 된다면 당내 인사를 (비대위원장으로 임명)하는 것도 절차의 신속한 진행을 위해 바람직할 수 있겠다는 생각"이라고 했다. 
 
김 의원은 전날 BBS라디오 '전영신의 아침저널'와의 인터뷰에서도 "당의 정상적인 리더십을 확립하고, 정통성을 가진 지도부가 혁신도 하고 개혁도 하고 변화도 도모해 나가는 것"이라며 "이런 면에서 보면 이번 비대위는 빠른 조기 전당대회를 준비할 수 있는 그런 형태가 되어야 할 것"이라고 같은 주장을 폈다. 
 
유근윤 기자 9nyoon@etomato.com
  • 유근윤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