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김광연

fun3503@etomato.com

안녕하세요 뉴스토마토 김광연입니다
(영상)불안감 키우는 이재명…또 다시 논란 중심에

의혹 관련자 잇단 사망에 오늘의 비난 의원까지…쓸 데 없는 논란 야기도

2022-08-01 16:51

조회수 : 1,640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이재명(오른쪽) 민주당 의원과 정성호 의원이 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뉴스토마토 김광연 기자] 이재명 민주당 의원이 사법리스크와 돌발 발언 등으로 다시 논란의 중심에 섰다. '어대명'(어차피 당대표는 이재명) 대세론 속에서 이 의원 스스로 당내 불안감을 키우고 있다는 지적이다.
 
먼저, 이 의원 부인 김혜경씨의 '법인카드 유용' 의혹과 관련해 경찰 조사를 받은 참고인 A씨가 지난달 26일 숨진 채 발견되자 시선은 모두 이 의원에게 향했다.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 수사를 받던 유한기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본부장, 김문기 처장, 지난 1월 이 의원의 변호사비 대납 의혹을 제보한 B씨까지 벌써 네 번째 관련자 사망이다.
 
의혹 관련자들의 사망은 지난 대통령 선거에서도 이 의원을 옥좼다. 그때마다 이 의원 측은 '말도 안 되는 정치공세'라고 반박했지만, 그럴수록 의혹만 무성해졌다. 이번에도 비슷한 흐름이다. 국민의힘은 "이 의원 의혹 관련해 벌써 네 번째 죽음"이라며 이 의원과의 관련성을 의심했고, 이 의원 측은 지난달 31일 "죽음마저 정쟁 도구로 쓰는 행위를 중단하라"고 반발했다. 
 
이재명(오른쪽) 민주당 의원이 지난달 31일 대구 북구 엑스코에서 시민 토크쇼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최근 이 의원의 국민의힘 지지층 비하 발언도 당내 반발로 이어졌다. 이 의원은 지난달 29일 유튜브 라이브 방송에서 "저학력·저소득층 가운데 국민의힘 지지자가 많다"며 "언론 환경 때문에 그렇다"고 주장했다. 이에 김기현 국민의힘 의원은 "국민 개개인의 정치 성향을 가지고 저학력이니, 저소득이니 운운하는 것 자체가 천박하다"고 지적했고, 민주당 내부에서도 박용진 의원 등이 "위험한 발상"이라고 비판했다. 논란이 일자 이 의원은 지난달 30일 "제 발언 앞뒤를 자르고 왜곡해 공격한다"고 반박했다.
 
당 온라인 플랫폼에 '오늘의 가장 많은 비난을 받은 의원'을 선정하는 등 의원들을 비판할 수 있는 공식 통로를 만들겠다는 제안 역시 거센 내부 반발에 부딪혔다. 박용진 의원은 1일 "악성 팬덤이 민주당다움을 훼손하는 행위를 방관하고 제도적으로 장려하겠다"는 것으로 규정했고, 당내 쓴소리를 마다하지 않았던 조응천 의원은 지난달 31일 "영업사원 실적 막대그래프를 쳐다보는 것 같아 쫄리지 않을 수 없을 것 같다"며 "진정 이것이 (이 의원이 말했던)새로운 민주당, 이기는 민주당을 만드는 길"이냐고 되물었다. 한 민주당 의원도 <뉴스토마토>와 만난 자리에서 "결국 반대 이야기를 듣지 않겠다는 게 아니냐"며 "언로를 막겠다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논란이 일자 이 의원 측은 1일 "'당원과 국민의 자유로운 의사표현과 의사결정 직접참여를 위한 온라인 소통 플랫폼'을 제안한 것"이라며 "이를 '의원 욕할 플랫폼'이라고 하는 것은 발언 일부만을 가지고 취지를 왜곡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박지현 전 공동비대위원장이 폭로한 인천 계양을 '셀프공천' 관련해 묵묵부답을 유지하는 것도 불안 요소로 작용하고 있다. 한 발 더 나아가 이 의원이 당대표로 당선될 경우 '공천학살'로 이어질 수 있다는 공세로 연결됐다. 특히 이 의원은 지난 대선 과정에서 당내 주류이자 친문(친문재인) 주력인 '86(80년대 학번·60년대생) 용퇴론' 관련해 "국민들의 기대에 맞춰서 (당이)변화해야 한다"고 메스를 댈 가능성을 내비친 바 있다.
 
박지현(오른쪽) 전 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이 지난달 18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 마련된 민주당 중앙당 선관위 접수처에 당 대표 예비 경선 후보자 등록을 위해 서류를 관계자에게 내밀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 의원은 지난달 31일 공천학살 주장에 대해 "정치적 목적에 의해서 공격하려는 것"이라며 "성남시와 경기도를 경영하면서 저는 같은 능력을 갖고 있으면 당연히 우리 쪽을 썼겠지만 더 능력이 좋으면 상대 진영 사람을 썼다"고 반박했다. 86용퇴론에 대해서도 "일률적 기준에 의해서 누군가를 배제하는 것은 옳지 않다"며 한발 물러났다.
 
경기남부경찰청 반부패경제범죄수사대가 수사 중인 백현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 성남FC 후원금 의혹 등도 이 의원에 대한 불안감을 키운다. 특히 최근 감사원은 성남시가 백현동 개발 당시 비위를 저질렀다는 감사 결과를 내놓자 이 의원 측은 "박근혜정부가 요구한 것을 들어준 것"이라며 "성남시가 정부의 요청을 이행한 것을 특혜라고 한다면, 백현동 용도변경을 요구하고 관철한 박근혜정부는 특혜강요죄에 해당한다"고 반박했다.
 
최진 대통령리더십연구원장은 <뉴스토마토>와의 통화에서 "이재명 리더십이라는 게 시원하면서도 돌발적인 특성을 가지고 있지 않느냐. 때문에 발언 시 의도와 달리 왜곡될 여지가 있다"면서도 "전당대회를 준비하는 이 의원으로서는 국민이나 계층 관련된 사안에 대해서는 앞으로 파장 등을 먼저 생각해 발언에 신중을 기할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김광연 기자 fun3503@etomato.com
 
  • 김광연

안녕하세요 뉴스토마토 김광연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