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오세은

ose@etomato.com

안녕하세요 오세은기자입니다
제주항공, UAM 활성화 협력체계 구축

2022-07-28 10:16

조회수 : 875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오세은 기자] 제주항공(089590)이 부산형 도심항공모빌리티(UAM) 육성을 위해 국내 최초 민·관·군 협력체계 구축에 참여한다고 28일 밝혔다.
 
제주항공은 지난 27일 부산시청에서 GS건설, GS칼텍스, LG사이언스파크, LG유플러스, 카카오모빌리티, 파블로항공 등 총 7개사가 참여한 K-UAM 컨소시엄이 부산광역시, 해군작전사령부, 육군제53사단, 한국해양대학교, 부산시설공단, 부산테크노파크 등과 함께 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UAM 상용화 및 산업생태계 조성을 위해 해양환경을 활용한 실증과 비즈니스모델 수립, UAM관련 사업기회 발굴 등 민·관·군 협력체계를 구축했다.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제주항공은 항공전문인력과 운항 관련 시스템 등 그동안 축적된 항공운항 노하우를 기반으로 안전하고 신뢰성 있는 운항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UAM 초기시장으로 예상되는 물류·관광을 지역 전략산업으로 육성중인 부산시는 해안로를 따라 물동량이 형성돼 있고 해상 회랑(항공기가 목적지로 이동하는 통로) 및 공역을 구축해 안전성과 수용성을 겸비하고 있다는 점에서 UAM 상용화에 최적화된 조건을 갖추고 있는 것으로 평가된다.
 
이번 업무협약을 시작으로 부산 UAM 회랑 실환경 비행 연구, 권역별 버티포트 입지 조건 및 운용조건 연구 등 부산시 UAM 상용화를 위한 기초연구에 본격적으로 착수해 오는 2026년까지 물류·관광 서비스 개시를 목표로 다양한 실증을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제주항공 관계자는 “제주항공은 항공운송사업자로서 그동안 축적된 항공운항 노하우를 기반으로 사업 다각화 활동을 지속하고 있다”며 “이번 민?관?군 협력체계 구축을 계기로 항공 모빌리티 서비스 확대를 위해 더욱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 27일 부산시청 국제회의실에서 열린 부산 도심항공모빌리티 상용화 및 산업 생태계 조성 업무 협약식에서 관계자들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왼쪽부터) 파블로항공 정덕우 운영이사, LG유플러스 이상엽 전무, 유승일 카카오모빌리티 부사장, GS칼텍스 장인영 사장, 제주항공 김이배 대표이사, 박형준 부산광역시장, 박일평 LG사이언스파크 대표, 해군작전사령부 강동훈 사령관, 육군53사단장 여인형 사단장, GS건설 허윤홍 사장, 한국해양대 도덕희 총장, 부산시설공단 이해성 이사장, 부산테크노파크 김형균 원장. (사진=제주항공)
 
오세은 기자 ose@etomato.com
  • 오세은

안녕하세요 오세은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