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창욱

백악관 "바이든, 코로나19 증상 거의 사라졌다" 격리는 계속

바이든, 지난 21일 코로나19 확진

2022-07-26 13:45

조회수 : 1,638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사진=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뉴스토마토 박창욱 기자]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코로나19에 감염된 지 5일이 지난 가운데 몸상태를 거의 대부분 회복했다는 소견이 나왔다.
 
25일(현지시간) AP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 주치의 케빈 오코너 박사는 “대통령의 증상은 현재 거의 완벽하게 해소됐다”면서 “현 시점에서 일부 코막힘과 목 쉼 증상만 보이고 있다”고 전했다.
 
오코너 박사는 “맥박, 혈압, 체온 모두 정상이며 실내 공기에서 산소포화도 역시 좋다”며 "팍스로비드 치료를 이어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그는 “BA.5 변이는 극도로 전염성이 높기 때문에 질병통제예방센터(CDC) 지침에 따른 격리를 이어갈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 21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고령으로 인해 일부 우려스러운 시선이 있었지만 바이든 대통령은 "건강하다"며 영상을 찍어 올리기도 했다.
 
바이든 대통령과 밀접 접촉한 17명 가운데 현재까지 확진된 사람은 없다고 백악관 측이 밝혔다.
 
박창욱 기자 pbtkd@etomato.com
  • 박창욱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