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김지영

wldud91422@etomato.com

알고 싶은 소식을 발 빠르고 정확하게 전하겠습니다
박순애 "겸손한 마음으로 국민 기대 부응할 것"

박순애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취임

2022-07-05 17:24

조회수 : 1,499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김지영 기자] 음주운전 등 여러 논란 속 임기를 시작한 박순애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겸손한 마음으로 듣고 국민의 기대에 부응하게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박 부총리는 5일 오후 세종 교육부 청사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지금도 제가 적절한 사람인지에 대한 많은 우려가 있는 걸로 안다"며 이처럼 밝혔다.
 
이어 "지명된 이후 공인으로서의 위치가 얼마나 막중한지 느꼈다"며 "평생 교육자로 살아왔지만 국민 눈높이는 제가 생각했던 것과 많이 달랐다"고 말했다.
 
박순애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5일 오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취임사 도중 허리 숙여 인사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날 박 부총리는 미래 핵심 인재를 키우기 위해 '교육 개혁'에 나서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교육이 국가 발전의 디딤돌이 될 수 있도록 자율·창의·공정의 가치를 기반으로 미래 교육을 실현하겠다는 계획이다.
 
박 부총리는 "미래 인재를 양성하는 데에 있어 국가에게 주어진 가장 중요한 책임과 역할은 '기울어진 운동장'이 형성되지 않도록 공정하고 균등한 교육 기회를 보장하는 것"이라며 "교육 기회의 불평등이 사회경제적 불평등으로 이어지는 연결고리를 끊어내며, 모든 학생을 아우르는 따뜻한 미래교육을 실현하겠다"고 강조했다.
 
대학의 자율적인 혁신과 성장을 적극 지원하겠다고도 말했다. 그는 "대학의 운영부터 학사·정원 관리, 재정, 평가에 이르기까지 기존의 제도나 규제들을 전면 재검토해 유연성과 자율성을 보장하겠다"며 "대학 현장과 규제 개선이 필요한 부분에 대한 논의를 지속해 고등교육 성장과 도약의 발목을 잡았던 '모래주머니'를 풀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유·초·중등교육에서는 미래형 교육과정과 교육체제를 제시했다. 박 부총리는 "학생들이 능동적으로 문제를 해결하고 스스로 방향을 찾아나갈 수 있도록 미래형 교육과정과 교육체제를 만들겠다"며 "특히 디지털 교육과 소프트웨어·인공지능 교육을 제공해 미래시대에 필요한 디지털 소양을 함양할 수 있도록 뒷받침하겠다"고 말했다.
 
또 "사회부총리로서 모든 국민들의 삶에 희망을 드릴 수 있는 사회 시스템을 만들어가는 데에도 소홀함이 없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김지영 기자 wldud91422@etomato.com
  • 김지영

알고 싶은 소식을 발 빠르고 정확하게 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