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장윤서

https://www.facebook.com/jaela

열심히 취재하고 보도하겠습니다
권성동 '역제안'에 박홍근 "벽이랑 이야기"

법사위 양보로 원구성 협상 물꼬 텄지만…국민의힘, 또 역제안

2022-06-27 11:31

조회수 : 2,013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당 대표 회의실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뉴스토마토 장윤서 기자] 박홍근 민주당 원내대표가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의 ‘의장단·법제사법위원장 선 선출’ 역제안을 사실상 거절했다. 
 
박 원내대표는 2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회의를 마친 뒤 ‘권 원내대표의 제안을 받을 것이냐’는 기자들 질문에 “무엇을 받으라는 것이냐”며 “그것이 받을 것이냐. 벽이랑 이야기 하는 것”이라고 부정적 입장을 강하게 내비쳤다. 
 
앞서 박 원내대표는 지난 24일 국민의힘에 법사위원장을 넘기겠다면서 지난 원구성 협상을 지킬 것을 촉구했다. 여야는 지난해 7월 국민의힘이 하반기 법사위원장을 맡기로 하는 대신 법사위 권한을 축소하기로 합의했다. 민주당은 이날 오전까지 국민의힘 답변을 기다리겠다는 입장이었다. 
 
정치권에서는 민주당에서 법사위원장 양보로 원구성 협상에 물꼬를 텄는데, 국민의힘이 이를 내팽겨쳤다는 비판도 제기되고 있다. 그간 국민의힘은 원구성 협상의 전제조건으로 법사위원장을 넘기라고 주장해왔다. 이에 민주당이 법사위원장 자리를 넘기겠다고 했지만 정작 국민의힘이 시큰둥한 반응을 보이면서 원구성 협상 의지가 없는 것 아니냐는 비판이 나왔다. 
 
권 원내대표는 일단 민주당에 의장단과 법사위원장을 먼저 선출하자고 역제안을 하며 공을 다시 민주당으로 돌렸다. 여야 합의가 이날도 이뤄지지 않으면 원구성이 7월로 넘어갈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권 원내대표는 경축특사단장으로 페르디난드 마르코스 주니어 17대 필리핀 대통령 취임식에 참석하기 위해 오는 28일 출국한다. 
 
장윤서 기자 lan4863@etomato.com
  • 장윤서

열심히 취재하고 보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