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김광연

fun3503@etomato.com

안녕하세요 뉴스토마토 김광연입니다
(영상)박지현의 "86 퇴장"…배경 놓고 갑론을박

"독자행동" vs "이재명 배후설" 해석 난무

2022-05-26 16:40

조회수 : 2,164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박지현(왼쪽) 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이 25일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국정균형과 민생안정을 위한 선대위 합동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뉴스토마토 김광연 기자] 박지현 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의 86그룹(80년대 학번·60년대생) 퇴장 촉구 발언 배경을 놓고 당 안팎에서 의견이 분분하다. 박 위원장의 독자적인 행동이라는 분석이 나오는가 하면 이재명 총괄선대위원장 배후설도 흘러나오고 있다.
 
박 위원장은 지난 24일을 시작으로 26일까지 사흘 내리 당내 86그룹을 정조준했다. 26일 YTN 라디오 '뉴스킹 박지훈입니다' 인터뷰에서 '586을 갑자기 다 나가라고 하는 것은 폭력적'이라는 비판이 나온다는 지적에 "민주화 운동을 통해 민주주의 성과를 이룬 것에 대해서는 존경하지만, 모두가 다 그렇지는 않다"며 "달라진 민주당을 만들어내고, 시대와 발맞춰 나가는 게 어려운 분들도 있다"고 대답, 86 퇴장에 대한 의지를 거두지 않았다.
 
지방선거를 목전에 둔 시점에서 정치경험이 일천한 박 위원장이 86 용퇴론을 계속해서 제기한다는 점에서, 과연 홀로 벌이는 행동이 맞느냐는 지적이 나왔다. 그 뒤에 박 위원장을 영입한 당사자이자 정치적 후원자로 알려진 이 위원장이 있고, 지방선거 패배시 그 책임을 86그룹에 전가하려는 의도가 아니냐는 주장이다. 더군다나 86 용퇴론은 대선 경선과정에서 '이심송심'이라 불릴 정도로 이 위원장과 가까웠던 송영길 전 대표가 이미 주장했던 내용이기도 하다.
 
이재명(왼쪽) 민주당 총괄선대위원장과 박지현 공동비대위원장이 지난 19일 오전 인천 선거대책위원회 출정식이 열린 인천 계양역 광장에서 대화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전문가들도 이 점에 주목했다. 장성철 대구가톨릭대 특임교수는 <뉴스토마토>와의 통화에서 "박 위원장의 발언 시기, 빈도, 수위 등을 종합할 때 26살 비대위원장이 혼자 벌이는 일이라고 생각되지 않는다"며 "어떤 난관에도 당 쇄신을 위해 흔들림 없이 가겠다는 의지를 내비치는 등 당내 갈등을 계속 조장하고 있다는 점에서 누군가와 함께 있다는 게 맞는 해석"이라고 말했다. 이종훈 정치평론가는 "이재명 위원장과 박지현 위원장 모두 현재 동일선상에 있는 상황으로, 지방선거에서 지면 함께 책임론에 휩싸이게 된다"며 "이를 사전에 물타기하려는 의도가 충분히 있을 수 있다"고 말했다.
 
다만 친이재명계 의원들까지 나서 이번 박 위원장의 발언에 대해 비판 수위를 높이고 있다는 점에서 '이재명 배후설'의 무게는 상대적으로 떨어진다. 지난 대선에서 이 위원장 비서실장을 맡았던 박홍근 원내대표는 박 위원장을 향해 "여기가 개인으로 있는 자리가 아니지 않느냐"고 몰아붙였고, 이 위원장 측근들로 구성된 '7인회' 소속 김남국 의원도 "기업에서도 사람을 내보낼 때 굉장히 존중하고 명예퇴직 수당도 주면서 한다. 그런 것도 없이 갑자기 '야, 너희 나가라'고 하면 얼마나 폭력적이냐"고 비판했다.
 
박지현 민주당 공동비대위원장이 지난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대국민 호소 기자회견 중 고개 숙여 인사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 위원장의 독자 발언이라고 보는 시선에는 현재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보궐선거에서 윤형선 국민의힘 후보와 치열한 접전을 벌이고 있는 이 위원장의 다급해진 상황도 근거로 제시했다. 익명을 요구한 한 의원은 "이 위원장 스스로도 선거를 코앞에 두고 당내 분란을 만드는 것을 원치 않을 것"이라며 "발언 자체는 박 위원장의 발언으로 봐야 한다"고 말했다. 다른 의원도 "향후 전당대회에서 이 위원장에게 대적할 상대가 누가 있느냐"며 "이 위원장이 관여했을 것이라는 것은 자의적 해석에 불과하다"고 일축했다. 또 다른 의원은 아예 "이 위원장이 이번 선거에서나 이겼으면 좋겠다"며 배후설에 의미를 두지 않았다.
 
박 위원장을 잘 아는 한 민주당 관계자는 "이 위원장 등 배후설이 도는 것은 알고 있다. 하지만 이번의 경우 박 위원장이 그간 비대위원장으로 활동하면서 스스로 느낀 당내 문제점을 직접 지적한 것"이라며 "지방선거에서 당내 공천되지 말아야 할 사람이 공천되는 등 여러 상황을 직접 눈으로 지켜보고 문제가 있다고 판단한 것 같다"고 설명했다.  
 
김광연 기자 fun3503@etomato.com
  • 김광연

안녕하세요 뉴스토마토 김광연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