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주용

rukaoa@etomato.com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왕이, 한미정상회담 반발 "중국 포위 시도…미 패권 앞잡이 삼아"(종합)

"IPEF, 산업망 안정 해치면 안돼"…미 비판하며 한미회담 결과에 견제구

2022-05-23 08:48

조회수 : 2,910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왕이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이 지난 3월7일 중국 베이징에서 제13기 전국인민대표대회(NPC) 5차 회의 화상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베이징·신화=뉴시스)
 
중국이 한미정상회담 개최 하루 만인 22일 외교부 수장을 내세워 인도·태평양 경제 프레임워크(IPEF)와 인도·태평양 전략을 둘러싼 한미 공조를 견제했다.
 
22일 중국 외교부 홈페이지에 따르면 왕이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은 이날 광저우에서 열린 중국-파키스탄 외무장관 회담 후 기자회견에서 IPEF에 대해 "분열과 대항을 만드는 도모에는 반대한다"며 "세계 경제 회복에 도움이 되어야 하며 산업망 안정을 해쳐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왕 부장은 또 IPEF가 "자유무역을 추진해야 하며, 편법 보호주의를 해서는 안 된다"며 "개방과 협력을 촉진해야지 지정학적 대항을 만들어서는 안 된다"고 부연했다.
 
그러면서 "IPEF가 미국의 지역 경제 패권을 지키는 정치적 도구가 돼 특정 국가를 의도적으로 배제한다면 그 길은 옳지 않다"며 미국이 IPEF를 통해 중국을 반도체 등 핵심 산업 공급망에서 배제하려 한다는 자국 내부 시각을 대변했다.
 
이어 "미국은 경제문제를 정치화·무기화, 이데올로기화하면서 경제 수단을 이용해 지역 국가에게 중국과 미국 사이에서 한 쪽에 설 것을 압박하고 있는 것은 아닌지 지역의 국가는 미국에 성실한 답변을 요구할 이유가 있다"고 덧붙였다.
 
왕 부장은 또 한미 정상회담 계기에 재부각된 미국의 인도·태평양 전략에 대해 "자유와 개방의 기치를 내걸고 있지만 패거리를 지어 소그룹을 만드는데 열중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는 "목적은 중국 포위 시도이며, 아태 지역 국가를 미국 패권의 앞잡이로 삼으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또 "특히 위험스러운 것은 미국이 위장을 벗고 대만 카드와 남중국해 카드를 도발하면서 아태 지역까지 혼란에 빠뜨릴 것이라는 점"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소위 인태 전략이란 본질적으로 분열을 조장하는 전략이고, 대항을 선동하는 전략이며, 평화를 파괴하는 전략"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21일 한미정상회담 다음날 나온 왕 부장의 이 같은 발언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한일 방문 계기에 미국을 향해 견제구를 던진 것으로 보인다. 동시에 미국의 인도·태평양 전략과 그 일환인 IPEF에 한국이 적극 동참하는 것을 경계하는 메시지로 읽힌다.
 
이번 한미정상회담 공동성명에는 "개방성, 투명성, 포용성의 원칙에 기초하여 IPEF를 통해 긴밀히 협력하기로 약속했다", "디지털경제, 회복력 있는 공급망, 청정에너지, 지속가능한 경제성장 촉진에 방점을 둔 여타 우선순위를 포함하여, 우선적 현안에 대한 경제적 관여를 심화시킬 포괄적 IPEF를 발전시켜 나가기 위해 함께할 것에 동의했다"는 등 내용이 포함됐다.
 
또 "바이든 대통령은 한국의 인도-태평양 전략 프레임워크를 수립한다는 윤석열 대통령의 구상에 지지를 표명했다. 윤석열 대통령은 또한 미국의 인도-태평양 전략을 환영했다"는 문구도 들어갔다.
 
연합뉴스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