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장윤서

https://www.facebook.com/jaela

열심히 취재하고 보도하겠습니다
민주당, 한동훈 임명 강행에 "협치 요구 말라"

"윤석열 연출 인사 막장드라마…협치할 생각은 있나"

2022-05-17 18:08

조회수 : 1,831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한동훈 법무부장관 후보자가 지난 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뉴스토마토 장윤서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한동훈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임명을 강행하자, 민주당은 ‘인사 막장드라마’로 규정하며 앞으로 협치를 요구하지 말라고 경고했다. 
 
신현영 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 대변인은 17일 오후 한 후보자 임명 재가 소식이 전해진 직후 브리핑을 통해 “윤 대통령이 한 후보자의 임명을 강행했다”며 “벌건 대낮에 벌어지는 윤석열 연출 ‘인사 막장드라마’에 국민은 얼굴을 붉히고만 있어야 하냐”고 따져 물었다. 신 대변인은 “‘소통령’, ‘왕장관’으로 불리는 한 후보자는 윤 대통령의 측근 중 측근”이라며 “야당이 뭐라고 하든 국민께서 어떻게 생각하시든 ‘주머니 속 장기말’처럼 쓰겠다는 것”이라고 날을 세웠다. 
 
신 대변인은 이와 함께 “윤 대통령은 윤재순 총무비서관의 거취에 대해서도 묵묵부답”이라며 “대통령이 인사를 번복할 뜻이 없음이 명확해졌다”고 지적했다. 그는 “수사관 시절 두 차례 성비위 사실이 입에 오르내리고, 성폭력을 정당화하는 시를 쓴 사실이 드러났음에도 윤 대통령의 인사는 일방통행, 오로지 마이웨이”라며 “국회의 입법 활동을 ‘야반도주’라고 정의하는 장관 후보자의 임명을 강행하고, 명백한 성폭행을 ‘짖궂은 사내들의 자유’라고 은유하는 파렴치한을 대통령실 핵심 요직에 앉히겠다니 참담하다”고 맹비난했다. 
 
이어 “인사권은 대통령의 고유권한이지만 국민이 반대하는 인사는 반드시 실패할 수밖에 없다”며 “국민과 이 막장드라마를 아무 말 없이 지켜보지만은 않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특히 “민주당에 협치를 요구해서도 안 된다”며 “윤 대통령은 앞으로 국회를 어떻게 대할지, 야당과 어떻게 협치를 할 것인지, 정말 협치를 할 생각은 있는지 밝히기 바란다”고 했다. 
 
장윤서 기자 lan4863@etomato.com
  • 장윤서

열심히 취재하고 보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