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전연주

kiteju1011@etomato.com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국민의힘, '충청' 탈환작전 가동…윤석열 효과로 현역 프리미엄 누른다

윤석열 '충청의 아들' 효과·집권 여당 프리미엄 기대

2022-05-12 15:44

조회수 : 4,064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지난 6일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와 권성동 원내대표, 정진석 공천관리위원장을 비롯한 중앙선대위원들이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 중앙선대위발대식 및 광역단체장 공천장 수여식에 참석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뉴시스)
 
[뉴스토마토 전연주 기자] 지방선거가 20일 앞으로 다가왔다. 이번 지방선거는 윤석열정부 출범 이후 22일만에 치러지는 전국 단위 선거인만큼 초반 정국의 방향을 좌우할 첫 시험대로 평가된다. 의석수에서 절대적 열세인 국민의힘은 정부 출범 초반 국정 동력 확보를 위해 이번 지방 선거 승리가 절실한 상황이다. 국민의힘은 5년 만에 정권교체를 이뤄낸 대선 승리의 여세와 새 정부 출범 기세를 몰아 지방 권력까지 되찾겠다는 의지를 불태우고 있다.
 
국민의힘은 이번 지방선거에서 총 17개 광역단체 중 과반 이상의 지역에서 승리할 것을 목표로 삼고 있다. 국민의힘 공동선거대책위원장을 맡은 권성동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번 대선으로 중앙권력을 찾아왔지만, 지방 권력 90%는 민주당 차지"라면서 "지방 권력에 있어 견제 균형의 원리가 전혀 작동하지 않고 있어서 오히려 중앙보다 지방 권력에 썩은내가 진동하고 부정·비리가 속출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런 점을 국민에게 잘 호소해서 최소한 지방 권력 절반 이상은 우리 당이 차지해야 견제와 균형으로 깨끗한 지방행정 시대가 열린다는 점을 호소하고 싶다"고 피력했다.
 
지역색이 짙어 상대적으로 판세가 예상되는 영남과 호남을 제외하면 지방선거의 최종 성적을 좌우할 곳은 충청이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도 "이번 지방선거 최대 승부처는 충청"이라며 충청을 반드시 탈환해야 할 전략적 요충지로 꼽았다. 여야 모두 충청권 4곳에서 최대한 많이 이겨야 각자가 목표한 '과반승리'가 가능하다. 지금까지 초반 판세는 초접전 양상인 가운데 국민의힘 후보들이 살짝 앞서있다. 지난 3월 대선에서 윤 대통령은 충남 6.12%p, 충북 5.55%p, 대전 3.11%p 차이로 앞섰고 세종에서만 이재명 민주당 상임고문이 7.77%p 차이로 앞선 점은 국민의힘으로선 긍정적이다. 하지만 현재 충청지역 광역단체장은 모두 민주당이 석권하고 있는 상황은 국민의힘이 넘어야 할 숙제다.
 
국민의힘은 충청 지역을 탈환하기 위해 윤석열대통령 출범에 대한 기대감을 활용하겠다는 전략이다. 충남과 충북도지사 후보들은 이른바 '윤심'을 등에 업은 후보들이 출전한다. 충남도지사에는 윤 대통령이 직접 출마를 권유한 김태흠 전 의원, 충북에서는 윤 대통령의 특별고문을 지낸 김영환 전 의원이 나선다. 대전에는 이장우 전 의원, 세종에는 최민호 전 세종시당위원장이 나섰다.
  
충청권 민심을 의식한 듯 지난 9일 이준석 당 대표는 국민의힘의 선거대책위원회 체제 전환 후 첫 지방 유세로 충남 지역을 방문했다. 이 대표는 김태흠 충남도지사 후보와의 유세에서 “향후 4년간 윤석열정부에서 중앙정부와 호흡을 맞춰 지역 발전을 이끌 수 있는 적임자들을 뽑아야 한다”며 “충청 지역에 나선 우리 후보들이야말로 윤 대통령과 긴밀하게 소통해 지역 번영을 가져올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새 정부에 힘을 실어주자는 여론과 집권 여당 프리미엄을 강조하는 전략이다.
지난 4일 충남도지사에서 출마한 김태흠 국민의힘 예비후보가 천안시 서북구 불당동 일원에서 열린 선거사무소 개소식에서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와 정진석 국회부의장 등과 함께 손을 맞잡고 있다.(사진=뉴시스)
 
실제 MBN·리얼미터 여론조사(9~10일 조사, 부산 시민 810명 대상) 결과, 지방선거에서 새 정부에 힘을 실어주기 위해 국민의힘이 승리해야 한다는 '새 정권 안정론'은 전체 응답의 57.5%를 차지했지만 민주당이 승리해야 한다는 '새 정권 견제론'을 선택한 응답자는 32.0%에 그쳤다.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 앞서 윤 대통령이 대선 후보 시절 조부와 부친 고향이 충청인 점을 들어 '충청의 아들'을 자처에 충청 민심에 호소한 만큼 '새 정부 밀어주기' 효과를 더욱더 이어받을 수 있을 전망이다.
 
김봉신 조원씨앤아이 부사장은 "새 정부 출범효과가 있긴 하지만 반대로 새 정부의 인사 문제라든지 민심과 거꾸로 가게 되면 민심이 등을 돌리는 경우도 많다"고 평가했다. 이어 "새 정부가 들어선 것에 대한 후광효과를 정확하게 내세워야 한다"며 "'중앙정부와 협조를 해서 잘 할 수 있는 후보'라는 점을 활용하는 전략이 가장 잘 통할 것"이라고 진단했다. 홍준일 교수는 "현 야권이 그동안 우세를 보이기도 했고 현역 프리미엄도 있지만 '충청 출신 윤 대통령'이라는 마케팅이 거세진다면 (민주당이) 고전할 지역"이라고 평가했다.
 
전연주 기자 kiteju1011@etomato.com
  • 전연주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