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윤민영

min0@etomato.com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영상)'4선 도전' 오세훈 "네거티브 선거전, 상대방 하는 만큼"

'실패한 시장'·'도망간 시장'…송영길 후보와 옥신각신

2022-05-12 10:54

조회수 : 2,531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윤민영 기자] 오세훈 서울시장이 "네거티브 선거전은 상대방이 하는 만큼만 하겠다"고 강조했다.
 
오 시장은 12일 오전 후보로 공식 등록하기 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후보와의 네거티브 선거전 가능성에 대해 "지금도 상대방이 하는 만큼 하고 있다"며 "균형을 맞추겠다"고 말했다.
 
오 시장과 인천시장 출신 송 후보는 서로의 시장 재임 시절 성과를 두고 날선 비판을 주고 받고 있다. 오 시장은 송 후보의 인천시장 재임 시절 저조한 공약 이행률과 늘어난 부채를 두고 "실패한 시장"이라고 저격했다. 송 후보는 오 시장이 과거 무상급식 저지로 사퇴한 건을 들며 "도망간 시장"이라고 맞받아쳤다.
 
지난해 재보궐 선거 기간 동안 8kg 가량 몸무게가 빠졌다는 오 시장은 "작년에 4개월 동안 선거운동을 하면서 3번의 고비를 넘겼는데 한 고비를 넘길 때마다 살이 많이 빠졌다"며 "이번에는 선거운동 기간이 3분의1로 줄었는데 몸무게도 3분의1만 줄어들지 않을까"라고 말했다.
 
오 시장은 이날 선관위 후보로 등록하면서 서울시장으로서 모든 직무가 정지됐다. 서울시장 빈 자리는 3주간 조인동 행정1부시장이 맡는다. 지방자치법에 따르면 지방자치단체의 장이 그 직을 가지고 그 지방자치단체의 장 선거에 입후보하면 예비후보자 또는 후보자로 등록한 날부터 선거일까지 부단체장이 권한을 대행하도록 규정한다.
 
이에 대해 오 시장은 "서울시 공무원은 각자 일을 잘하고 사명감이 있다"면서 "부시장을 비롯해 시 간부들이 일을 잘 풀리게 할테니 큰 지장 없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오 시장은 서울시청 근처 한국프레스센터 11층에 선거캠프를 꾸렸다. 선거캠프 개소식은 오는 14일 열릴 예정이다.
 
오 시장은 오는 6·1 지방선거에서 승리할 경우 '최초 4선 서울시장' 타이틀을 얻는다. 그는 지난 2006년과 2010년 각각 제33대, 34대 서울시장을 지냈으며 지난해 4·7 재보궐선거에서 다시 한번 서울시장에 뽑혔다.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 후보자 등록이 시작된 12일 서울시선거관리위원회에서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예비후보가 후보자 등록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공동취재사진)
 
윤민영 기자 min0@etomato.com
 
  • 윤민영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