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전연주

kiteju1011@etomato.com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권성동 "윤석열 대통령 1호 안건…한덕수 임명동의안"

"한동훈 청문회, 결정적 한방은커녕 잽도 없었다"

2022-05-10 09:57

조회수 : 843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지난 6일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이은주 정의당 신임 원내대표를 접견하며 인사말을 하고 있다.(사진=뉴시스)
 
[뉴스토마토 전연주 기자]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10일 "한덕수 국무총리 후보 임명 동의안은 오늘 대통령의 1호 법안, 1호 안건으로 사인을 해서 국회에 제출할 것"이라고 말했다.
 
권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인터뷰에서 이같이 말한 뒤 "국회는 국회법에 따라 빨리 인준을 위한 본회의를 열어야 한다"며 본회의 소집을 촉구했다. 앞서 전날 권 원내대표는 박병석 국회의장을 만나 한덕수 국무총리 후보자 인준을 위한 국회 본회의 소집을 요청했다.
 
진행자가 민주당 동의 여부에 부정적 전망을 하자, 권 원내대표는 "민주당의 상당수 의원들이 저는 양심이 있다고 믿고 있다"며 "노무현정부 때 총리였는데 왜 윤석열정부의 총리가 안 되느냐에 대해 답변을 못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모든 진영을 떠나 정권을 떠나서 능력을 인정받은 분이 한덕수 총리 후보자인데 거기에 대해서 동의를 안 해 준다고 그러면 결국 발목잡기 밖에 안 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날 새벽까지 진행된 한동훈 법무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 대해선 "결정적인 한 방은커녕 약간의 충격을 주는 잽도 없었다"며 "오히려 한동훈 후보자가 법무부장관으로서의 능력이라든가 전문성을 역력히 보여준 청문회가 아니었느냐"고 총평했다. 권 원내대표는 "아무런 잘못이 없고 도덕성에 하자가 없고 능력이나 전문성에 문제가 없는데 민주당은 검증도 하기 전에, 청문회도 하기 전에 이미 낙마 대상자로 정해놨다"며 "이것이야말로 전형적인 정치 공세"라고 지적했다. 
 
이에 진행자가 '정호영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도 정면돌파할 생각이냐'고 묻자 권 원내대표는 "그 부분은 찬반 여론이 있으니까 대통령이 적절하게 판단할 것으로 본다"며 결을 달리했다. 앞서 권 원내대표는 정호영 후보자에 대한 당의 우려를 윤 대통령 측에 전달한 바 있다. 
 
전연주 기자 kiteju1011@etomato.com
 
  • 전연주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