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전연주

김인철 "어떤 변명도 않겠다"…윤석열정부 내각 첫 낙마(상보)

2022-05-03 10:12

조회수 : 2,284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3일 풀브라이트 장학금 특혜 의혹을 받아 온 김인철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후보자가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이 마련된 서울 영등포구 한국교육시설안전원 앞에서 사퇴 의사를 밝히고 있다.(사진=뉴시스)
 
[뉴스토마토 전연주 기자] 김인철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후보자가 3일 자진사퇴했다. 윤석열정부 1기 내각의 첫 낙마다. 
 
김 후보자는 이날 오전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오늘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후보직을 사퇴한다"고 말했다. 그는 "국가와 사회로부터 받은 많은 혜택을 마지막 봉사를 통해 국민께 되돌려드리고 싶었지만 많이 부족했다”며 “어떤 해명도 변명도 하지 않겠다. 모두 저의 불찰이고 잘못”이라고 했다.
 
김 후보자는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에게 “저를 믿고 중책을 맡겨주신 윤석열 당선인께 죄송한 마음 가눌 길이 없다”며 “윤석열정부의 성공을 멀리서나마 응원하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다시 한 번 국민 여러분께 사과와 양해의 말씀을 드린다”며 고개를 숙였다. 앞서 김 후보자는 인수위에 사의를 표명했다.  
 
앞서 김 후보자는 가족 4명 모두 풀브라이트(Fulbright) 장학금을 받아 특혜 시비와 함께 공정성에 의문을 낳았다. 특히 자녀들의 장학생 선발 시기가 김 후보자가 한국 풀브라이트 동문회장 재임 시기와 한미교육문화재단의 감사를 맡은 시기와 겹쳐 이른바 '아빠찬스' 특혜 의혹이 제기됐다. 이에 민주당은 물론 국민의힘 내에서도 사퇴 압박이 제기되는 등 그를 궁지로 몰았다. 
 
김 후보자의 한국외국어대학교 총장 시절 처신도 문제로 지적됐다. 한국외대 총장과 한국대학교육협의회(대교협) 회장 시절 법인카드 ‘쪼개기 결제’ 의혹과 성폭력 교수 옹호 논란, 제자 논문을 짜깁기해 학회지에 게재한 의혹 등이 추가로 제기됐다.
 
전연주 기자 kiteju1011@etomato.com
  • 전연주

  • 뉴스카페
  • email